작가마당

jsk301.JPG jsk302.JPG jsk303.JPG jsk304.JPG jsk305.JPG jsk306.JPG jsk307.JPG

 

 중국 계림 푸타오에서….
 

계림의 옛마을 푸타오에선
중국 특유의 시끄러움보다는
시골 마을의 조용함만 묘하게 감돌고
 
지나가는 사람 화들짝 반기지도 차갑게 내치지도 않고
그저 묵묵히 자기 일들만 합디다….
잘 익은 발효주처럼 은근한 향기로
시나브로 익어갑디다.
 
갓난아이는 엄마 품에
좀 큰 아이들은 부끄럽다고 눈에 안 띄려고
이리저리 달음박질치는데
그게 오히려 눈에 더 잘 띄는 모습입디다.
 
잘 익은 황피과 주렁주렁 열리고
마을 아줌마는 먹어보라고 수줍은 듯 건네주고
언뜻 보면 다 쳐지고 늘어져 보이지만
조금만 다가서면 나름의 생기가 넘치는 푸타오 마을….
 
그늘 속에서 더 푸르게 자라는 이끼식물처럼….
응달에서 더 진하게 더 향기롭게 피어나는 응달 꽃처럼...

 

 

 

 정석권 작가는pr20.jpg

 

전북대학교 영문과에 재직 중이며 
사진과 글을 통해서 일상의 모습들이나 여행지에서의 인상을 기록해왔다.


풍경사진을 위주로 찍으면서도 그 풍경 속에 사람이 있는,

사람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 사진에 관심이 많다. 
길을 떠나서 길에서 만나는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과 인상을  전달하고자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