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action02.JPG sketch07.jpg express11.JPG

 

 

 제38회 목포시립무용단 정기공연‘춤 舞作’

 

 

1부

action01.JPG action02.JPG action03.JPG action04.JPG action05.JPG action06.JPG action07.jpg action08.JPG action09.jpg action10.JPG action11.JPG action12.jpg action13.JPG action14.jpg action15.JPG action16.JPG action17.JPG action18.JPG action19.JPG action20.jpg action21.JPG action22.jpg action23.JPG action24.jpg action25.jpg action26.JPG action27.JPG action28.JPG action29.JPG action30.JPG action31.jpg  action33.jpg action34.jpg action35.JPG action36.JPG action37.JPG action38.JPG action39.JPG action40.JPG

 

 

 

2부

express01.jpg express02.jpg express03.jpg express04.jpg express05.jpg express06.jpg express07.jpg express08.jpg express09.jpg express10.jpg express11.JPG express12.jpg express13.JPG express14.JPG express15.JPG express16.JPG express17.jpg express18.JPG express19.jpg express20.JPG express21.JPG express22.JPG express23.JPG express24.JPG express25.JPG express26.JPG express27.jpg express28.jpg express29.jpg express30.jpg express31.JPG express32.JPG express33.JPG express34.jpg express35.JPG express36.JPG express37.JPG express38.JPG express39.JPG express40.JPG express41.JPG express42.JPG express43.JPG express44.JPG

 

 

 

3부

sketch01.jpg sketch02.JPG sketch03.jpg sketch04.jpg sketch05.jpg sketch06.jpg sketch07.jpg sketch08.JPG sketch09.JPG sketch10.jpg sketch11.JPG sketch12.JPG sketch13.jpg sketch14.JPG sketch15.jpg sketch16.jpg sketch17.jpg sketch18.JPG sketch19.JPG sketch20.jpg sketch21.jpg

 

 제38회 목포시립무용단 정기공연‘춤 舞作’ 
 
#1 
사진 찍는 사람으로서 매력적인 대상이 많지만... 나는 공연을 준비하는 무대 뒤 모습을 좋아한다.
 
예술가들, 연출, 조명 감독들과 스태프. 연무와 사용될 오브제의 울림, 벗어 가지런히 놓인 슬리퍼의 기다림. 한쪽에 쓰였던 각종 이야기 거리들. 올려다보면 쟁쟁거리며 매달려 있는 영화 장면 같은 여럿 장치. 끝 보이지 않게 드리워진 커튼. 그 사이 스며드는 빛 한줄기 그리고 무대 구석 묵직하게 전해지는 매캐한 우디향까지를. 결국은 모두 한 무대 위로 향하는 에너지 넘치는 분주함과 긴장감 있는 잰걸음들이다. 또 다른 난장 같은 공연이 펼쳐진다. 가끔은(아니 거의 항상) 이 분주한 무대 한쪽 편에서 사무엘 베케트의 <고도를 기다리며>의 한 장면 같은 주인공이 보석처럼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연출되지 않는‘날 것’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는 기회와 에너지 넘치는 교감됨은 사진가로서 행운이다.
 
#2 
목포에서 목포시립무용단이 연이어 매진 행진이다.
 
예향 목포의 예술적 저력과 자긍심을 보여주는 이러한 분위기는 목포 시민들의 응원과 木浦 舞 자존심 박수경 예술감독을 중심으로 한 목포시립무용단과 관계자들의 예술과 무용에 대한 열정과 노고라고 감히 생각한다.
 
본 연재는 지난해 2018년 11월 29일 목포시민문화센터 대공연장에서 중요무형문화재 제97호 이매방류 살풀이춤을 재해석한 창작 작품 ‘그 - 기억을 묻다Ⅱ... (木浦 舞)’등을 무대에 올린 제38회 목포시립무용단 정기공연 ‘춤 舞作’의 리허설을 카메라에 담았다.‘舞作’은 무용 동작이다.
 
#3
여차여차 해서 외장 하드를 복구 전문 업체에 보냈는데 색이 빈티지하게 바래서 왔다.
그 나름 의미가 있어 그대로 연재한다.
색 바랬지만 그래도 내 사진이 1여 년 만에 세상을 볼 수 있어서 천만다행이다. ^^

  

 김형호 작가는  

khh01.jpg

카메라…. 찍고 찍히는 일련 과정인 ‘그 교감’의 매력에 빠져있다.
 에릭 클랩튼과 유서프 카쉬 파블로 카잘스풍 사진을 좋아하고…. 우리 소리와 鼓法을 들으면 심장 박동과 발걸음이 빨라진다.


  ‘진도, 진도사람들’, ‘대인동, 대인동사람들’, ‘사람들 사람들’에 관심이 많다.
청소년 자살 예방, 학교 밖 청소년에 관심이 있고 내가 더 깊어지면 나이 드신 분들의 영정 사진 촬영을 위해  재능기부를 할 계획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825052/d27/trackback



cjdthsus

2019.12.23 11:26:12

사람과 예술의 아름다운 교감이 있는 사진입니다.^^

2019년 연말 선물을 받은 마음이네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