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w1301.JPG

kw1302.JPG

kw1303.JPG

kw1304.jpg

kw1305.jpg kw1306.jpg kw1307.jpg

kw1308.jpg

kw1309.jpg

kw1310.jpg

 

 
서울역에서 남산의 서울타워는 또렷이 보인다. 기차 창문에도 서울타워는 비친다. 서울역 건너편 쪽방촌 작은 창을 통해서도 화려한 서울타워 불빛이 넘어온다. 쪽방촌 시장 구석구석에도 서울타워는 그 몸을 숨기지 않는다. 쪽방촌 어디에서나 서울타워는 한눈에 들어온다.
 
서울타워는 쪽방촌 사람들이 뭘 하는지 보고 있다. 공원에서 술을 얼마나 마시는지, 거리에서 누가 자고 있는지, 어느 집 쌀이 떨어졌는지, 누가 이사 가고 누가 이사 왔는지, 누가 아픈지 모두 보고 있다.
 
그러나 쪽방촌 사람들은 서울타워에 올라가 본 적도, 그 안에 들어가 본 적도 없다. 그 안에 뭐가 있는지 모른다. 서울타워는 늘 거기에 우뚝 서 있는 존재이다.
 
서울타워는 쪽방촌의 파놉티콘이다.

 

 


김원 작가는

kw10001.jpg

24년차 직장인이다.

본격적으로 사진작업을 한지 10년 정도 되었다.

몇 번의 단체전에 참가했다.

쪽방촌 작업을 5년째 진행 중이고, 기독교 수도원 작업은 8년 정도 되었다.

여시아견(如是我見)은 금강경의 첫 구절 여시아문(如是我聞)에서 따 온 것이다.

‘내가 본 것’을 나의 느낌으로 보여 주고자 함이다.

쪽방촌, 수도원, 소소한 일상, 이 세 가지 주제가 내가 카메라로 보고 있는 것들이다.

내가 카메라로 본 세상, 그것이 여시아견(如是我見)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skywalker21

2015.08.06 21:23:10

무슨 말씀인지는 짐작이 됩니다만, 서울타워에 대해서는 워낙 다양한 기억들이 있지 않나요? 제 추측으로는 나쁜 기억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기억도 상당할 겁니다 저 역시 그렇고요 서울타워가 흔히 말하는 서울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다보니 눈에 많이 띄기는 합니다만, 그걸 바로 파놉티콘으로 연결하는 건 제겐 별로 와닿지 않습니다 혹시 기분 언짢아 마시고요^^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dh

salim40

2015.08.07 09:36:43

예 감사합니다. 각자 경험과 기억에 따라 다를거라 생각합니다. 쪽방촌에서 보는 서울타워의 느낌을 파놉티콘의 비유로 든 것입니다. 지켜주는 파놉티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도 있구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