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JSK01.JPG JSK02.JPG JSK03.JPG JSK04.JPG JSK05.JPG JSK06.JPG JSK07.JPG JSK08.JPG JSK09.JPG JSK10.JPG JSK11.JPG JSK12.JPG JSK13.JPG JSK14.JPG JSK15.JPG JSK16.JPG JSK17.JPG JSK18.jpg 

 

나무들의 새벽 명상-한옥마을에서

 

어느 시인은 나무처럼 아름다운
시는 볼 수 없노라고 단언했지만
새벽 전주 한옥마을 경기전 앞에 서면
나무처럼 고요한 명상은 할 수 없다고 하리라
태조로 길 따라 늘어선 나무들
아직 동트기 전 사람들로 붐비기 전
결가부좌를 틀거나 양팔을 벌리고
고요하게 수백 년 이어진 명상에 잠긴 나무들
험한 꼴 험한 소리 모두 거친 표피 속에 덮어두고
고즈넉한 분위기 속에서 명상하고
아침을 열고 하루를 시작하고
은은한 햇살 받아 연녹색으로
싱그럽게 빛나는 나무들
한옥마을의 고풍스러운 풍경도
오목대 가는 길 숲 향기 짙은 오솔길도
모두 나무들의 새벽 명상 덕분이리라

 

나무 / 조이스 킬머


내 결코 보지 못하리
나무처럼 아름다운 시를.....

Trees / Joyce Kilmer


I think that I shall never see
A poem lovely as a tree.... 

 

 

 정석권 작가는pr20.jpg

 

전북대학교 영문과에 재직 중이며 
사진과 글을 통해서 일상의 모습들이나 여행지에서의 인상을 기록해왔다.


풍경사진을 위주로 찍으면서도 그 풍경 속에 사람이 있는,

사람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 사진에 관심이 많다. 
길을 떠나서 길에서 만나는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과 인상을  전달하고자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