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bbm1401.jpg

bbm1402.jpg

bbm1403.jpg

bbm1404.jpg

 

 
철암 저탄장을  중심으로
일출과 일몰을 일상으로 살아가는
광부사람들의 쉼터인 상방동에
햇살이 그림자를 곤두세우는
벽화의 마을골목길.
검은 골탄기름에 모래를 뒤섞어
덕지덕지 층층으로 바른 상방동마을,
옅은 먼지 냄새를  날리던
루핑지붕위에 덧씌운 슬레이트 지붕들이
옹기종기 한낮의 볕에 낯을 익히고,
등 떠 밀려온 검은 분진의 행적을
그 바람도 막질 못했다.
 
할아버지에서 아버지로
아버지에서 아들로 바뀌어도
저탄장의 검은 탄들은 수십 년을 사라졌다가
또 쌓이고를 반복하면서
그 세월을 무던히도 버티고 있다.
햇살이 힘을 받아 검은 분진을 밀어낼 때쯤
씩씩한 걸음의 청년 뒤로 건강한 그림자가 드리워지고,
잘게 즐비한 나무 울타리 사이로
햇살 닮은 꼬꼬마 아이의 잘잘한
노란 개나리 웃음을 기다려 본다.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이고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