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bbm1301.jpg

bbm1302.jpg

bbm1303.jpg

bbm1304.jpg

 

 

얼마의 세월이 흘렀던가?
셀 수도,
기억할 수도 없을 만큼
겹겹의 시간이 주름살 위에 펴졌다.
50년이라는 반세기가 흘렀어도
그 기억은 그때의 그 자리에서
생생히 잔재 되어있다.
광부 가족의 신분증 이자
신용카드로 통했던 “인감증”
그 인감증“만 가지고 있으면
몸과 마음이 넉넉해지고 뿌듯했던 느낌은
광부 가족만이 누릴 수 있는
시대적 특권이었다.
 
그 인감증 테두리와 끈에
덕지덕지 낡아져 감과 사라져감의
눌어붙은 세월의  흔적들.
사진 속 그 모습은 여전히 건장한데
검은 때처럼 꼬질꼬질한
저 급여종이는
나만큼이나 꼬질꼬질 해졌다.
목을 조여오던 뜨거움과 버거움도
분신처럼 달려들었던 검은 분진도
이젠 노을처럼 낡아지고
사라지려 한다.
 
나는 검은 얼굴의 광부였었다.
아들이 외쳤다.
“아버지는 광부였다”고.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이고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