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고픈 사람에게 따뜻한 밥 한 그릇 내어주듯,
누군가에게 따스함을 전해 줄 연탄들
한 장, 한 장을 내어주는 뿌듯한 마음에
검은 공장 안은 환한 웃음이 넘친다.
 
미소를 머금은 직원들의 얼굴에선
풋풋함이 묻어 나오고,
오랜 세월 눈으로 꽁꽁 얼어버린 몸을
연둣빛으로 녹여줄 검은 연탄들의 출소로 바쁜 날,
 
매서운 찬바람에
공기마저 휑해진 광부들의 겨울날,
각박하고 질긴 세상,
둥글어지라고,
따뜻해지라고,
둥근 몸으로 둥근 구멍에
하얗게 제 몸을 태워,
아직은 살맛나는 세상에
둥근 정을 넣어 줄  연탄들이
목 울음 속으로 삼키는 엄마는
그저 묵묵히 챙긴다.

 

bbm801.jpg

bbm802.jpg

bbm803.jpg

bbm804.jpg

 

 

박병문 작가는b.jpg

 

태백 출생이고 현재 오투리조트에서 근무,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홍보운영위원과 한국리얼다큐사진가회회원.

 

2010년 제 24회 강원도 사진대전 대상, 2013년 제 1회 최민식 사진상 특별상 대상 등 여러 수상경력.

 

2014년 ‘아버지는 광부였다’ 개인전. 2013년 성남시청 초대전 '태백의 사계', 2014년 대한민국 국회초대전

'웅비하는 대한민국 그러게 말이다' 등  여러 단체전.

 

저서로 ‘금대봉의 야생화’, ‘아버지는 광부였다’ 사진집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