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1698-2.jpg

양지바른 곳에 할미꽃을 심어 놓고

어깨에 내려앉은 따스한 봄별에 의지하여

할머니는 미역줄기를 씻고, 또 씻고 계셨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