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밤 세상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일어나 보니 별이 떠있었습니다.

 

음악이 듣고 싶어졌습니다. 텔레비전을 켜 음악채널을 선택했습니다. 바이올린 연주가 흘렀습니다. 다소 격정적이었습니다. 

 

베란다에 나가 날이 밝는 걸 봤습니다.

 

 

_XT13297_181214-1200px.jpg

 

 

 

 

_XT13320_181214-1200px.jpg

 

 

 

 

_XT13363_181214-1200px.jpg

 

 

 

 

_XT13345_181214-1200px.jpg

 

 

 

_XT13385_181214-1200px.jpg

 

 

 

그리고 날이 밝았습니다. 햇살이 맑았습니다. _ 언 빨래가 오늘은 다 마를 것 같습니다.

 

 

 

_D8B9984_14771_20181214_288_1200px.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사진마을

2018.12.16 22:22:40

창밖과 텔레비전의 노출값이 비슷하니 아주 묘한 분위기의 사진이 되었습니다. 딴은 창문도 텔레비전의 구실을 하네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