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기자의 사진-둘

사진클리닉 조회수 4995 추천수 0 2004.10.01 00:00:00

구공이 님의 사진을 평하다가 제 사진이 하나 머리속에 떠올라 여기 올립니다. 지난 1999 년 12 월 22일 밤에 찍었던 달 사진입니다.
달의 노출을 더 줄였어야 했지만 색전구빛을 살리기위해 어쩔수 없이 약간 오버시켰습니다. 크리스마스트리의 색전구는 빛이 점멸하기 때문에 노출을 재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날 밤 시청앞에서 약 40분간 악전고투를 벌였습니다. 전구의 빛이 달을 가리지 않되 너무 멀어지지 않는 앵글을 찾는 것도 지금 생각하면 참 재미있는 일이었습니다. 다음날 신문 사회면에 실렸습니다.
사진설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동짓날인 22일 밤 133년 만에 가장 크고 밝은 보름달이 이날 저녁 불을 밝힌 서울시청 앞 크리스마스 트리의 색전구 사이에서 빛을 뿜고 있다. 달이 이처럼 밝은 것은 지구와 거리가 22만2000마일까지 접근함에 따라 태양과의 거리도 그만큼 가까워졌기 때문이다. 곽윤섭 기자

볼만 합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724/61d/trackback



곽윤섭

2004.10.01 00:00:00

"아이디어가 좋은 거 같습닏. 깜빡이는 불빛을 찍을려면 셔터가 빨라야 할 듯 한데요. 대충 셔터속도가 어떻게 되는지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