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게 물든 단풍들이 모두 낙엽되어 바람에 나뒹군다.

아직 떨어지지 않은 잎새 사이로 새움이 보인다.

벌써 봄을 준비하려고? 기특하지만 애처롭다

그 추운 겨울을 어찌 지내려고, 하지만 부질없는 생각이다.

무거운 흙덩이를 뚫고서도 땅위로 고개를 내미는 새싹들 아니든가

겨울바람 불면 저 연한 봉우리가 또 다른 방책을 세우겠지.


D51A994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866645/c94/trackback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