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킹호스 고개를 넘어서니 풍경이 달라진다. 1000m나 고도를 높였으니 록키산 자락에 들어선 기분이다.

차창 앞에 눈덮힌 높은 산들이 나타나고  검은 바위산에 희끗희끗 눈덮힌 고봉들이 스쳐지나간다.

차창 밖 풍경은 여전히 아름답다.  전날에 내린 많은 눈으로 길가에 넘어진 트럭도 보인다.

그렇게 한참을 달리니 집들이 보이고 횡단다리가 보인다. 다 온 모양이다. 

지난해 4월 들렸던 낯익은 주차장으로 버스가 들어간다. 반가운 마음이다.

아침 7시 출발하여 5시간을 달려왔으니 배가 헐출하다. 우선 식당에 들어가 배를 채운다.

점심후에는 밴프의 트레이드 마크,  아름다운 <레이크루이스>호수에 간단다. 어떤 모습일까? 


D51A0789.jpg D51A0808.jpg D51A0814.jpg D51A0839.jpg D51A0843.jpg D51A0855.jpg D51A0891.jpg D51A0897.jpg D51A0901.jpg D51A0911.jpg D51A0946.jpg D51A0977.jpg D51A098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