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키 코모리

 

 

 

어제가 무서웠고

오늘도 두려워서

 

내일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나는

나의

삶을 회피하고

나의

삶을 미루면서 지금까지 살아 왔다

 

나는

어디로 가는 걸까?

 

 

 

 

 

12.JPG

 

 

 

 

 

 

 

 

 

1.jpg

 

 

 

 

 

 

 

2.JPG

 

 

 

 

 

 

4.JPG

 

 

 

 

 

 

 

5.JPG

 

 

 

 

 

 

6.JPG

 

 

 

 

 

 

 

 

7.JPG

 

 

 

 

 

 

 

 

 

00.JPG

 

 

 

 

 

 

 

 

 

 

10.JPG

 

 

 

 

 

 

 

 

11.JPG

 

 

 

 

 

 

R000167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