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 기와지붕의 용마루 양쪽 끝을 마감하는 새 깃털 모양의 커다란 장식을 치미(鴟尾)라고 부릅니다. ()는 솔개(또는 부엉이)라는 새이지요. 그러니까 치미는 솔개가 지붕의 양 끝에서 깃털을 치켜올린 모양새입니다. 건물을 웅장하고 우아하게 보이도록 꾸며줍니다.

   전라북도 남원의 <춘향테마파크> 안에는 많은 한옥 건물이 있는데, 그 중 한 건물 치미에 여러 마리의 새들이 날아와 놀고 있습니다. 그들이 이리저리 자세를 바꾸면서 꼬리를 쳐들곤 했는데, 그 놀고 있는 꼴이 마치 누구의 꼬리가 더 길쭉한 지 경쟁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사실상 그럴 리야 없겠지만요, 하필이면 꼬리가 긴 새들이 날아와 그것도 치미 위에서 서로 꼬리를 쳐들으니 오해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나저나 저 새들의 이름이 무엇인지 궁금해집니다. 마침 저 건물 가까운 숲에서 산까치라고도 불리는 멋쟁이 새 어치를 만났는데, 사진을 확대해보니 머리 부분의 색과 긴꼬리의 끝도 조금 달라요. 인터넷에서 꼬리가 긴 새를 찾으니 긴꼬리때까치가 보였지만 역시 조금 다르군요. 역광 상태에서 찍힌 사진이라 쉽지 않은데... , 드디어 찾은 듯합니다. 처음 들어보는 이름, 물까치. 가족 중심으로 무리생활을 하며 학습능력이 다른 새들에 비해 뛰어나다고 합니다. 게다가 꼬리가 다른 종보다 더 길구요. 오늘도 사진 덕분에 하나 배우고 지나갑니다.


DSC_4958.jpg


DSC_4961.jpg


DSC_4962.jpg


DSC_4963.jpg


DSC_500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