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내 베란다 탁자 위에서 따가운 햇살을 받던 막대 선인장이 봄이 되니

화려한 왕관을 쓰고 대관식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똑바로 세워둔 선인장이었는데 햇볕을 더 받으려고 창가로 몸까지 휘고 있습니다.

몸둘레에 황금색 띠까지 두른 모습이 가히 남성적입니다.

 

D51A5299.jpgD51A5301.jpgD51A534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802171/475/trackback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