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중순까지 이어진 최장 기간의 장마는

  그 끝무렵에 여러 지역을 돌면서 물폭탄을 쏟아 부었습니다.

 

이 와중에 잘 통제되고 있던 코로나19

  인간들의 오만과 탐욕을 밑거름 삼아 다시 창궐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천만다행인 것은

  기존의 기록을 바꿀 것이라던 태풍 바비가 아슬아슬하게 비켜간 것이지요.

 

이 대지를 달구었던 8월의 태양이,

  인간의 과학은 자연의 도전 앞에서 충분한 방패가 되지 못한다는 교훈을 남기고

  저물어 갑니다.


DSC_109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