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리 나리 개나리 입에 따다 물고요  병아리떼 종종종 봄나들이 갑니다".

노랑 병아리 처럼 활짝 핀 개나리 꽃을 보면 입에 동요가 절로 나옵니다.

서울 옥수동 응봉산에는 지금 개나리가 만발하고 있습니다.

서울 도심에서 이런 풍경을 볼 수 있는  작은 언덕이 있으니 얼마나 좋은가요.

 

D51A8309.jpgD51A8062.jpgD51A8197.jpgD51A8211.jpgD51A8266.jpgD51A8273.jpgD51A8298.jpgD51A8314.jpgD51A833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