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악새 슬피우니 가을인가요?" 노래 가사 처럼

바람결에 억새가 서걱이는 가을이 왔습니다.

코로나로 답답한 심정을 달래려고 무의도 <하나개 해변>을 찾았습니다.

지는 햇살에 붉은 억새꽃이 피었습니다. 아름다운 저녁입니다.



D51A0439.jpg D51A0318.jpg D51A0336.jpg D51A0444.jpg D51A0456.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