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소용 없이 버리듯

자몽 껍질 마르면서

누름돌로 쓰인 넙쩍 간장 종지

서로 용도가 어색하다


누름돌 쓰지 않고

그냥 마르게 두면

모양 없이 제 멋 대로 꾸겨져

껍질이 말라 비틀어 진다


이것 저것 아픈 

흉터가 많은 어리둥절 나무  


봄철 만나 새순 돋는 절기

너무 아파하지 않게

통한 서로 들어서지 않게 


허허~ 

길 다듬어 견뎌 본다

길 다듬어 살려 본다











DSC_0696-129.jpg


DSC_0698-129.jpg


DSC_0700-129.jpg


DSC_0703-12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