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수버들 휘늘어진 호숫가에서 만난 청둥오리와 원앙입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봄은 봄인데 전혀 봄 같지 않은 봄을 맞이하고 있는

사람들과는 달리, 빛나는 봄을 만끽하고 있는 한가로운 모습이 참 부럽습니다.


20200321_174452.jpg




20200321_174840.jpg




20200321_17490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