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중순, 엊그제처럼 꽃샘추위가 비라도 몰고 오면 지리산 머리에는 하얀 눈이 백발처럼 얹힙니다. 흰 구름 한 두 점이 그 위에서 얼어붙어 있을 때, 산 아래의 구례 산동마을에서는 산수유가 지리산 밑자락을 노랗게 물들입니다. 드물지 않은 현상이지요. 예년 같으면 이러한 날에 계곡마다 탐방객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축제도 펼쳐졌을 터인데,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축제 없이 지나갑니다. 그래도 이곳을 찾은 사람들의 표정이 밝아서 보기 좋습니다. 행사도 모임도 취소되고, 영화관이나 쇼핑센터도 조심스러워 집에서만 지내야 하는 요즈음 가까운 꽃밭이라도 다녀오면 그나마 기분전환 되지 않을까 해서 설산 아래 동네의 산수유 풍경을 몇 장 올려봅니다.


구례산수유마을01.jpg


구례산수유마을02.jpg


구례산수유마을03.jpg


구례산수유마을04.jpg


구례산수유마을05.jpg


구례산수유마을06.jpg


구례산수유마을07.jpg


구례산수유마을08.jpg


구례산수유마을09.jpg


구례산수유마을10.jpg


구례산수유마을11.jpg


구례산수유마을12.jpg


구례산수유마을13.jpg


구례산수유마을14.jpg


구례산수유마을1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