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에서 금산사로 넘어가는 모악산 서쪽 고갯길(712번 지방도의 독배마을)에 노란 봉투로 뒤덮여 있는 복숭아나무 한그루가 서 있습니다. 이 나무는 과수원 가운데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집 울타리 안에 있는 것도 아닙니다. 도로 옆 비탈진 땅에서 외롭게 서 있습니다. 1월달 산 계곡을 휩쓸고 지나가는 삭풍에도 200여 개나 되는 노란 봉투가 그대로 매달려 있습니다. 뭔가 심상치 않은 사연이 있을 듯합니다. 그래서 그 사연을 추측해 봤습니다.

   한 사내가 몇 년의 형기를 마치고 석방되어 고향으로 돌아갑니다. 그는 감옥을 나서기 전에 고향의 여자 친구에게 편지를 띄웠어요. 아직도 나를 사랑하고 있다면 마을 앞 참나무에 노란 리본 하나를 매달아 달라구요. 리본이 걸려있지 않으면 차에서 내리지 않고 그냥 지나치겠다고 적어 보냈지요. 잘못은 자기에게 있기 때문에.

   이 여자 친구는 아직도 그 사내를 사랑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마을 사람들이 늙은 참나무를 이미 잘라버렸지요. 여자 친구는 망설이지 않고 길가의 복숭아나무 열매마다 커다란 노란 봉투로 싸서 구불구불 올라오는 고갯길에서도 바로 볼 수 있도록 해두었습니다. 버스가 마을 앞에 도달할 즈음 사내는 눈을 감았습니다. 갑자기 차 안의 승객들이 환호성을 질렀어요. 사내는 차에서 내려 고향 마을로 들어섰습니다.

    눈치 채셨겠지만, 추측해 본 이 사연은 미국의 한 팝송에서 차용한 것입니다. Tony Orlando & Dawn1970년대에 노래한 ‘Tie a yellow ribbon round the old oak tree’에서 확인해보기 바랍니다. 하지만 저는 그 고갯길을 넘나드는 79번 시내버스 기사님에게 복숭아나무의 노란 봉투 사연을 더 알아보겠습니다.


DSC_8878수정.jpg


DSC_8866수정.jpg


DSC_8885수정.jpg


DSC_8868수정.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김형호

2020.01.04 18:34:35

님 글을 보고 새해 아침에 웃었습니다

예전 FM음악 방송에서 유명 DJ들의 'Tie a yellow ribbon round the old oak tree' 죄수의 귀향과 사랑하는 여인의 러브스토리 사연 멘트가 생생합니다

지금의 세월호 등 희망 노란 리본 유래가 여기서 부터라고 알고 있습니다

*...복숭아 같은 과일이 달린 것에 봉지 씌우는 방법을 찾아보니 한 가지에 실한 것 몇 개만 남기고 모두 떼어내야 한다고 한다.

그래야 실하고 큰 과일을 얻을 수 있다고 하니... (글 사진 퍼옴)

*웃자고 하는 글에 제가 너무 진지 모드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SNV35307[1].png


첨부

todamhs

2020.01.04 23:13:54

김형호님의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어린 시절 산동네인 저의 집에 조그만 복숭아 과수원이 있었습니다. 밤 사이에 떨어진 복숭아를 배터지게 먹었지만 배탈은 한번도 나지 않았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그런 기억들이 복숭아나무를 보면 향수를 자극합니다. 그래서였는지 금산사로 넘어가는 고갯길에 저 복숭아 나무를 보고 재미 있게 표현해보고 싶었습니다. 얼핏 들었던 'Tie a yellow ribbon'의 노랫말이 생각나서 빗대어 본 것이지요. 고향 가던 그 사내 마을이 다가오자 리본을 차마 확인할 수 없어서 버스 기사님에게 부탁했다지요. 이렇게 멋진 대목이 들어있으니 당시 이 노래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가봅니다. 아무튼 복숭아나무의 노란 봉투로 그런 노랫말을 상기하고 나니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노란 리본의 의미는 김형호님의 설명이 맞습니다. 처음 원고에서는 그 의미를 ( ) 안에 넣어 설명했다가 이것저것 끌어들이는 것 같아서 뺐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