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적인 초현실 사진

사진마을 2019. 12. 02
조회수 454 추천수 0

stella01.jpg stella02.jpg stella03.jpg stella04.jpg

 

에릭 요한슨 사진전 <Impossible is Possible>

2020년 1월 2일부터 3월 29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에서


최근에 서울 광화문의 한 대형서점에 들렀다가 서점 안에 마련된 손글씨대회 수상작전시회를 보게 되었다. 내가 워낙 악필이라 잘 쓴 글씨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지금까지 나의 로망이었다. 예쁜 글씨, 반듯한 글씨, 유려한 글씨... 모두 부러웠다. 그런데 글씨는 무언가를 실어나르는 도구이기도 하다. 그러다보니 내용이 있어야할 것이고 책 속에서 감명 받은 문장을 골라서 손글씨로 적는 대회이니 빈번하게 인용된 책도 함께 전시를 하고 있었다. 게다가 뭐로 썼는지도 궁금할까봐 필기도구도 실물로 전시를 했다.

 

사진강의 노트40년 넘게 사진강의를 해왔던 당대 최고의 사진교육자(사진가이기도 한) 필립 퍼키스의 명작이다. 그는 이렇게 썼다. “사진과 글은 자체의 특성으로 이루어지는 회화나 음악과는 달리 무엇을 찍고 무엇에 관해 쓰는 것처럼 늘 무엇이라는 대상이 필요하다. 그래서 어떤 형태로든 그 대상에 대한 묘사가 따라붙기 마련이다. 사실 사진이 발명된 직후부터 수 많은 사진가와 작가들이 이 두 매체의 묘사적인 성격을 없애려고 노력해왔다. 19세기 후반의 회화주의 사진가들은 사진을 회화처럼 보이게 하려고 했다. 지금에야 대부분 덜 떨어진 작품으로 여기고 있다. 물론 지금도 그때의 시도를 추종하는 일군의 현대예술가들이 있다. 그들은 사진이 주는 정보가 부족할수록 사진 자체가 더 신비로워진다고 믿게 하느라 정신 없이 바쁘다. 문학에서 보자면 제임스 조이스, 윌리엄 버로우 같은 많은 작가들이 전통적인 서술방식을 깨뜨려 더욱 심화된 감성과 정신세계를 펼쳐내기 위해 모색해왔다. 그들에겐 사실이 보여주는 진실보다 감정이 보여주는 진실이 더 중요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들의 노력은 위에서 말한 현대 예술가 무리처럼 신비로운 느낌을 급조하려고 정보를 폐기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1910년대 프랑스에서 시작된 초현실주의는 철학, 문학, 예술계 전반에 영향을 미쳤으며 사진가이자 화가인 만 레이를 초현실주의 사진의 처음이라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다. 이중인화, 솔라리제이션 같은 비교적 단순한 기법의 초현실주의 사진이었지만 당시엔 혁명적이었을 것이다. 길지 않은 지면에서 초현실주의 사진의 계보를 나열할 일이 없고 중요하지도 않다. 조오련이 빠른지 바다거북이 빠른지를 묻는 것이 어리석은 것처럼 손 대지 않고 한 번 셔터를 눌러 초현실주의 사진을 만드는 랄프 깁슨이 더 가치가 있는지, 아니면 아날로그 방식으로 합성하여 초현실주의 사진을 만드는 제리 율스만이 더 심오한지, 아니면 디지털로 합성하는 존 고토가 더 선도적인지 겨룰 일도 아니다.

 

에릭 요한슨은 현실적인 초현실주의라는 점에서 다른 초현실주의 사진가들과 차별성을 가진다. 위에서 인용한 필립 퍼키스의 말처럼 사진이 주는 정보가 부족할수록 사진 자체가 더 신비로워진다고 믿게 하느라더 흐릿하고 더 모호하게 만들려고 하지 않는다.

전설의 마술사 해리 후디니의 탈출 마술을 본 사람들은 경악했다. 그리고 궁금했다. “어떻게 했지?” 그러나 마술사들은 절대로 트릭’(속임수)을 공개하지 않는다.

TED 강연 <Impossible photography>에서 에릭 요한슨이 자신이 작품을 만드는 과정을 친절하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트릭은 초현실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트릭의 기본은 어느 정도 적당한 현실주의에 기반을 둔다.” 다른 동영상에서 에릭 요한슨은 자신의 작품 <Stellantis>(stella는 라틴어로 별을 뜻한다)을 만드는 긴 과정을 보여줬다. 여기서 모델로 등장한 여성 (모델의 이름이 Stella)이 거대한 핀셋으로 하늘의 별을 따고 있다. 에릭 요한슨은 프라하의 장인에게 의뢰해 150cm짜리 알루미늄 핀셋을 만들었다. 물론 핀셋을 실제 만들었다고 해서 Stella가 하늘의 별을 딸 순 없지만 실제처럼 보이게 하는데 일조한 것은 사실이다. 손글씨대회 수상작 전시회에서 글씨를 쓴 도구가 (연필인지 만년필인지) 궁금할 수 있는 것처럼 사람들은 사진전시장에서 (필름카메라인지 디지털카메라인지, 중형인지 대형인지) 무슨 카메라로 찍었는지 궁금해 한다. 트릭을 공개하지 않은 마술사 후디니와 달리 마법 같은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에릭 요한슨은 모든 과정을 다 공개한다. 에릭 요한슨은 강조하지도 않고 덤덤히 말한다. 아이디어가 중요한 것이라고. 꿈을 사진으로 표현하는 그는 깨어나면 기억도 나지 않는 흐릿한 꿈이 아니라 진짜처럼 생생한 꿈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신비로운 느낌을 급조하려고 정보를 폐기하지 않고 현실주의에 기반을 두고 있는 것이다. 그의 꿈은 관객의 꿈이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본 글은 성남문화재단에서 발행하는 문화예술 매거진 <아트뷰> 201912+202001월호에 수록된 글입니다.

성남문화재단 홈페이지 snart.or.kr에서 웹진으로 만나실 수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현실적인 초현실 사진

  • 사진마을
  • | 2019.12.02

에릭 요한슨 사진전 <Impossible is Possible> 2020년 1월 2일부터 3월 29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에서 최근에 서울 광화문의 한 대형서점에 들렀...

사진이 있는 수필

사슴이 침 흘리는 사연

  • 사진마을
  • | 2019.10.30

사진이 있는 수필 # 37 회사 근처에 효창공원이 있다. 8월에 접어든 어느 날 공원 옆길을 걸었는데 매미 우는 소리가 작렬했다. 여름풍경...

사진이 있는 수필

벽 짚고 헤엄치기

  • 사진마을
  • | 2019.09.09

난이도 경기 볼더링. 로프가 없다. 속도 경기. 15미터 높이, 경사각 95도의 암장에서 맨 손으로 기어올라가야한다. 홀드를 놓치고...

사진이 있는 수필

꼭 봐야 할 진도 ‘강가앙수울래’

  • 사진마을
  • | 2019.08.10

사진이 있는 수필 #35  주말에 전남 진도와 목포를 여행했다. 진도에선 도향토문화회관에 들러 오후 2시부터 열리는 토요민속공연을 관람했다....

사진이 있는 수필

고양이 등 펴기 자세

  • 사진마을
  • | 2019.07.09

 사진이 있는 수필 #34   꽃가루와 같이 부드러운 고양이의 털에 고운 봄의 향기가 어리우도다 금방울과 같이 호동그란 고양이의 눈에 미친 ...

전시회

보이는 빛과 보이지 않는 빛

  • 사진마을
  • | 2019.07.05

김주희 사진전 <공소순례> 박해를 버틴 자긍심의 공간 김주희 사진전 <공소순례>가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 전시2관에서 열리고 있다. 14일...

사진이 있는 수필

사진을 찍는 이유

  • 사진마을
  • | 2019.05.22

사진이 있는 수필 #33   자연상태의 새를 관찰하는 것 자체를 즐기는 행위를 탐조라고 부른다. 18세기 유럽에서 시작되었고 ‘버드 워칭’이란...

전시회

사랑, 자유, 평화의 두루미 사진전

  • 사진마을
  • | 2019.04.10

김경애-몽환의날개-촬영지-철원 한탄강-눈오고 비오고 변화무상한 날씨에도 두루미들은 먹이활동을 위해 한탄강을 날아 나간다. 2019년 두루미 사진...

전시회

쪽방화가 윤용주 한국화전 [2]

  • 사진마을
  • | 2019.03.13

사진마을 작가마당에서 <김원의 여시아견>을 연재하고 있는 김원 작가가 쪽방화가 윤용주의 한국화 전시회 소식을 전해왔다. 김원 작가가 올린 윤용...

사진이 있는 수필

안전제일 스노보드

  • 사진마을
  • | 2019.03.13

사진이 있는 수필 32 사진이 있는 수필 32 안전제일 스노보드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을 중요시하는 스노보드를 아시는지? 물론 이 스노보드...

전시회

시간이 시간을 담았다 [1]

  • 사진마을
  • | 2019.03.07

이윤기 개인전 시간을 담다 갤러리 브레송 이윤기 작가의 개인전 <시간을 담다>가 서울 충무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리고 있다. 3월 15일까지...

이 주의 한 장면

넘어져도 다시, 인생도 럭비처럼 [4]

  • 사진마을
  • | 2019.03.04

[493호 이주의 한 장면] 2월 19일 전남 진도군 진도공설운동장 보조구장에서 진도실업고(이하 진도실고) 홍정표(3학년) 선수가 럭비공을 움켜...

사진이 있는 수필

막내 실종 뒤 TV가 들어오다 [6]

  • 사진마을
  • | 2019.02.27

사진이 있는 수필 #31 막내 실종 뒤 TV가 들어오다 백남준이 1988년에 1003개의 텔레비전으로 꾸며서 설치한 <다다익선>은 국립현대미술관의 ...

전시회

전시장 소식 추가-귀한 마음, 귀한 사진 [2]

  • 사진마을
  • | 2019.02.27

'제 1회 전국 맹금매니아 사진전시회'가 27일부터 3월 5일까지 서울 인사동 갤러리이즈 3관에서 열리고 있다. 개막식은 3월 1일 오후 3시. 맹금매...

이 주의 한 장면

"열사가 된 듯 몰입하죠"

  • 사진마을
  • | 2019.02.25

인형극 시작을 알리고 있다. 유관순이 다른 학생들과 만세운동에 참가하려고 하자 이화학당의 룰루 프라이 교장이 제지하려 한다. 프라이 교...

이 주의 한 장면

장애가 장애를 도와 물에서 희망을 걷다

  • 사진마을
  • | 2019.02.21

491호 이주의 한 장면 2018년 2월 12일 이즈원 수중연구소의 수영장에서 윤경중(7·뇌성마비)군이 이제욱소장(40)과 함께 할리윅, 왓츠 등...

전시회

두루미 사진으로 통일 기원

  • 사진마을
  • | 2019.02.17

두루미 사진작가 초대전 '사랑 자유 평화의 땅' 천년 사랑 두루미 사진으로 DMZ광장에서 "통일기원" 사단법인 한국두루미보호협회가 주최하는 ‘...

이 주의 한 장면

방탄소년단 나오면 희망 대박

  • 사진마을
  • | 2019.02.11

2월 11일에 발행된 <위클리 공감> 490호 이주의 한 장면입니다. 짧은 겨울해가 막 넘어가면서 어둑어둑해진 1월 29일 오후 서울 지하철 고속...

이 주의 한 장면

매화와 커피와 라넌큘러스 향기

  • 사진마을
  • | 2019.02.03

지난 연말에 부서를 옮겼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행하는 주간지 <위클리 공감>을 한겨레가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제작을 맡은 부서가 매거진...

사진이 있는 수필

네가 더 예쁘구나!

  • 사진마을
  • | 2019.01.30

사진이 있는 수필 #30  “서양미술은 20세기 초 전통에 반기를 들고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는 혁신적 미술의 탄생을 맞이하는데 바로 르네상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