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w01.jpg kw02.jpg

 

< 동광원, 열 네 번의 봄 >
 
시는 외우는 대상이 아니다. 공감하는 대상이다. 공감하고 되새김질하여 나를 생산해야 한다. 그것이 시다. 사진도 마찬가지이다. 보는 대상이 아니다. 읽어내야 한다. 삼켜야 한다. 삼킨 사진의 상처가 눈으로 뛰쳐나와 나를 생산해야한다. 그것이 사진이다.
 
 내 사진이 그랬으면 좋겠다. 평범한 일상에서 새로움을 찾았으면 좋겠고 모든 것이 사라진 얼굴에서 따뜻함을 찾았으면 좋겠다. 모든 순간이 발견의 공간이었으면 좋겠다. 눈 뜬 장님이 아니라 눈 감은 사진가였으면 좋겠다.
 
 ‘동광원, 열 네 번의 봄’ 사진전을 보고 나서 따뜻하다고 말한다. 어떤 분은 어머니가 생각난다고 한다. 누구는 힐링된다고 한다. 어떤 성직자는 성화를 보는 느낌이라고 한다. 어떤 시인은 사진이 시와 비슷하다고 한다. 원로 사진가는 이런 게 사진이라고 한다. 작가에게 건네는 격려의 말일 것이다.
 
 그러나 그랬으면 좋겠다. 나의 사진이 따뜻했으면 좋겠다. 이번 전시는 내 개인의 사진전이기도 하지만 동광원에 계시는 분들에게 드리는 나의 마음이기 때문이다. 십 사 년 세월 동안 내가 본 것을 있는 그대로 보여 주고 싶다. 순결하면서도 행복하게 사시는 분들의 모습이다. 따뜻하지 않을수 없다. 사진보다 그 분들이 따뜻하기 때문이다. 따뜻하게 보였다면 절반의 성공이다.
 
 누군가 작품을 판매하느냐고 물어왔다. 살만한 사진이 있냐고 되물었다. 내 가족같은 분들의 사진이다. 그러니 살 만한 사진은 없을 것이다. 대신 내가 살 것이다. 모든 사진을 살 것이다. 나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보물이기 때문이다. 모두 팔리기 전에 오시라. 와서 사진을 읽어 보시라. 그리고 삼켜 보시라. 따뜻해질 것이다.

 

 

김원 작가의 여시아견(如是我見)

 

 직장인이다. 틈나는 대로 사진 작업을 한다. kw10001.jpg 쪽방촌과 기독교 수도원을 장기 작업으로 계속하고 있다.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계속할 것이다.
 
 여시아견(如是我見)은 금강경에 나오는 말이다. 사진은 내가 만드는 것이 아니라 내가 본 것을 전달하는 것이라는 의미와 통한다. 내가 보기에는 그랬다는 것에 대한 상징이다. 쪽방촌, 수도원, 소소한 일상, 이 세 가지 주제가 내가 카메라로 보고 있는 것들이다. 내가 카메라로 본 세상, 그것이 여시아견(如是我見)이다.
 
 김원 페이스북 www.facebook.com/won.kim.5099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