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가까운 저수지에  주말이면  강태공들이 가득하다.

저마다 기량을 한껏 발휘하여 한마리라도 더 낚아보려고 신경전을 편다.

그중에서도 역시 고수는 다르다. 낚싯대를 들어올릴 때마다 큰 붕어가 걸려든다.

결정적인 순간을 낚아채는 기술, 사진찍는 것과 비슷하다.

같은 장소에서 누구는 연신 낚아올리고, 누구는 연신 헛탕이다.


D51A7875.jpg D51A7878.jpg D51A7885.jpg D51A7886.jpg D51A7887.jpg D51A7942.jpg D51A794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