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저녁 산책을 두 곳으로 이어서 하게 되었다.


회색 오리가 기다리고 있으니 늦은 오후라도 나가봐야 한다.

겨우내 봄 동안 어울려 살던 나무그늘에는 어느 오리도 없다.

다친 늙은 오리는 겨울에 죽었고

얼마 전에 보이던 검정 오리는 요즘 보이지 않는다.


오리 어느 놈 아무도 잘 오지 않는

효자촌 쪽 들어오는 초입에 혼자 와서 회색 오리가 기다리고 있다.

동글동글 고양이 사료는 좋아하질 않는다.

크레카를 더 좋아한다.

또 더 좋아하는 먹이도 있을라나? 채소나 풀잎 수초 같은 것...


오리에게 크레카 부수어 주고 먹는 것 구경하다가

버스를 타고 좀 멀리 인사동으로 나갔다.

버스는 조계사 앞 정류장에서 나를 내려준다.

조계사 둘러보고 인사동 둘러 보고 또 밤 깊어가는 조계사 둘러보고


느끼고 사진 찍고

둘러본 사진 어찌 다 올릴 수 있겠는가.







1. 분당천 공원 오리



이 오리는 가려운 데가 많다

DSC_0975-129.jpg


땡볕이 뜨거워서 그늘 쪽으로 숨는다

DSC_0988-129.jpg


폼을 잡으면 으젓하다

DSC_0914-129.jpg


친구들과 더러져 혼자서 기다린다

DSC_0927-5-129.jpg


크레카를 주고 내일로 이어지는 친교를 과시한다

DSC_0009-5-129.jpg







2. 인사동 조계사




조계사 너무 자주 기지는 않지만

갔을 때

여러 번 보게 되는 두 사람

법당으로 들어가 절하진 않고

뜰 위에서 마당에서 서성거리는 두 사람

두 사람이 찍혀 있는

별로 눈에 썩 들지는 않지만

그 두 사람이 있는

서성거리는 사진을 골라 보았다





DSC_0098-129.jpg


DSC_0052-129.jpg


DSC_0073-129.jpg


DSC_0075-6-129.jpg


DSC_0081-6-129.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