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자동차로  15분 거리에 있는 저수지 뚝방길을 운동삼아 걷는다.

집부근을 걸어도 되지만 호수를 보면서 걷는 기분은 별미다.

흙길과 데크길이 반반씩이고 마지막엔 언덕으로 된 산길이라  운동삼아 걷는 산책길로는 딱이다.

화려한 봄꽃들이 모두 지고 이젠 연록색 잎새들이 아침 풍경을 더욱 신선하게 한다.

 

D51A3232.jpgD51A3233.jpgD51A3246.jpgD51A3274.jpgD51A3280.jpgD51A3288.jpgD51A3291.jpgD51A3329.jpgD51A3346.jpgD51A3348.jpgD51A3405.jpgD51A3421.jpgD51A3469.jpgD51A3485.jpgD51A3493.jpgD51A351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