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윤섭 기자님의 <사진을 쓰다> 출판기념회에 참석치 못하였다가

오늘 별도의 시간을 내어  갤러리에서 책도 선물받고, 전시된 사진도 한점 구입하였다.

기념사진을 찍을 찰나 그는 호주머니에 손을 넣었다. 전화가 온 모양이라 생각했다.

그 순간 그는 의관을 정제중이었다. 석장의 사진이 너무 재미있다.

사진찍을 때는 항상 의관을 정제 하시라.

 

IMG_7993.jpgIMG_7994.jpgIMG_7995.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엮인글 :
http://photovil.hani.co.kr/790473/9e6/trackback



사진마을

2019.02.14 21:30:00

감사합니다. ^^

보물섬

2019.02.14 21:38:53

ㅋㅋ 재밌습니다.
오늘 방문도 식사도 감사했습니다. 건강하십시오^^

으랑

2019.02.15 02:26:11

부럽습니다.

전 재운

2019.02.15 23:27:30

재밌네요.

박호광

2019.02.16 10:43:12


이번 출간기념회의 작가와 기념 사진중 베스트 사진이 될듯합니다. 그러고 보니 저는 사진을 못 남겼내요.

ssg557

2019.02.21 22:36:40

아...이분이 곽기자님이셨군요.

포스가 나오십니다.

반갑습니다. 그리고 왕빵 축하드립니다.

너무 늦게 들어 와 전시회 끝났겠는데요.

뵐 기회가 좋았는데 ㅠㅠㅠ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