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전 산책이 취소되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3년 전 가을, 방송에서 본 유기견의 모습이 마음에 걸려 산책봉사를 시작했습니다. 한 달에 한 번이지만 그 시간이 소중했고, 입양을 고민하는 계기도 되었습니다. 슬프게도, 그 (동물 보호)단체의 대표가 무분별한 안락사를 해왔다고 합니다.

 

 

 

유기견과 반려견.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열린공간

2019.01.12 16:57:33

은연 중 인자함을 배웁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