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jskj01.jpg jskj02.jpg jskj03.jpg jskj04.jpg jskj05.JPG jskj06.JPG jskj07.JPG



제주의 푸른 새벽


제주 환상 자전거길
해안선을 따라 타원형을 그리며
용두암에서 용두암까지 234km
 
길은 업힐 다운힐
비는 오락가락
날씨는 흐렸다가 개었다가
살면서 그렇지 않은 적 있었던가….
 
자전거 종주 마지막 날 성산 바닷가 모텔
곤하게 잠속에 빠져들었다가
새벽에 어디서 깊은 한숨소리 신음소리.
 
잠 덜 깬 눈으로 창밖을 내다보니
희붐한 어둠 속에서 나이 지긋한 해녀들
물질하며 내는 신음 같은 한숨 같은
숨비소리 가까이서 들리고….
간간이 서로서로 건강걱정 자식걱정 세상걱정
두런두런 나누는 이야기도 어렴풋이 들리고….

제주의 푸른 새벽은 멍든 상처처럼 아픈 푸르름으로
혹은 고달픈 삶에 지친 슬픈 푸르름으로
혹은 어둠 속에서 희미하게 밝아오는
아슬아슬한 희망의 푸름으로...
  

 

 정석권 작가는pr20.jpg

 

전북대학교 영문과에 재직 중이며 
사진과 글을 통해서 일상의 모습들이나 여행지에서의 인상을 기록해왔다.


풍경사진을 위주로 찍으면서도 그 풍경 속에 사람이 있는,

사람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 사진에 관심이 많다. 
길을 떠나서 길에서 만나는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과 인상을  전달하고자 한다. 
 

  •  
  • 싸이월드 공감
  •  
  • 추천
  •  
  • 인쇄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