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w01.jpg kw02.jpg kw03.jpg kw04.jpg kw05.jpg


 일요일 교회 가는 사람들에게
 
“5,748명, 쪽방촌에 사는 사람 수이다.”
“6만 개, 우리나라에 있는 교회 수이다.”
 
교회에 가지 마라.
쪽방촌에 가라.
 
매달려 죽었다는 예수 그 십자가 앞에 무릎 꿇지 마라.
누워 죽어가는 쪽방 그 사람 앞에 무릎 꿇으라.
 
꽃 강단 위에서 꽃 같은 말 쏟아내지 마라.
일주일 동안 한마디 말 못한 쪽방 김씨 말 들으라.
 
건강하게 해 달라고 기도하지 마라.
열 가지 병 헤아리지 못하는 쪽방 곽씨 손 잡으라.
 
예수의 몸이라는 그 빵 먹지 마라.
하루 만 원으로 사는 쪽방 고씨의 마른 빵 같이 먹으라.
 
노래하며 좋다고 박수 치지 마라.
오지 않는 전화 기다리며 우는 이름없는 사람과 같이 울어라.
 
성경 속 죽은 예수 찾지 마라.
살아 배 고픈 예수 5,748명을 찾으라.
 
전도하지 마라.
5,748명 중에 한 사람만 책임져라.
 
6만 개 교회 비워라.
5,748명에게 그 교회 열 개씩 나눠 주어라.
 
복 받을 것이다.
영원히 살 것이다. 천국 갈 것이다.
 
교회에 가지 마라.
쪽방촌에 가라.
 
이건 내 말이 아니다.
예수의 말이다.
 
변명하지 마라.


 


김원 작가의 여시아견(如是我見)

 

 직장인이다. 틈나는 대로 사진 작업을 한다. kw10001.jpg 쪽방촌과 기독교 수도원을 장기 작업으로 계속하고 있다.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계속할 것이다.
 
 여시아견(如是我見)은 금강경에 나오는 말이다. 사진은 내가 만드는 것이 아니라 내가 본 것을 전달하는 것이라는 의미와 통한다. 내가 보기에는 그랬다는 것에 대한 상징이다. 쪽방촌, 수도원, 소소한 일상, 이 세 가지 주제가 내가 카메라로 보고 있는 것들이다. 내가 카메라로 본 세상, 그것이 여시아견(如是我見)이다.
 
 김원 페이스북 www.facebook.com/won.kim.5099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송영관

2018.08.24 18:31:32

가슴을 울리는 사진과 글입니다. "교회가지 말고 쪽방촌에 가라" 예수의 말인데도 교인들은 예수말을 외면하지요.

예수를 따른다는 것, 참으로 어렵고 힘든 일인것 같습니다.

salim40

2018.08.25 02:41:26

<p>예수 말은 안 따르고 돈민 따르는 것 같은 세상입니다.</p>

Chad

2018.08.24 22:27:21

격하게 공감합니다. 

salim40

2018.08.25 02:42:07

<p>저의 믿음입니다.</p>

전 재운

2018.08.24 22:46:28

예수 팔아 교회당 올리고,

붓다 팔아 주지 사고팔고...

salim40

2018.08.25 02:43:12

<p>종교를 위한 사람이 아니라</p><p>사람을 위한 종교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p>

땅나라

2018.08.25 23:17:07

감동입니다.

박호광

2018.08.27 17:40:29

구 구 절 절  ~ 입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