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20180804_114620.jpg

 

더위를 피해서 대구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간송 조선회화 명품전>을 보러 갔다.

작품이 많았지만 언제 다시 볼 수 있으랴 싶어서 나름 꼼꼼하게 보았다.

손철주 책을 여러 권 읽은 것이 그림을 보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그리고 제일 나중에 한 일, 

느닷없이 불려나온 조선시대 미인들을 감상하는 두 부류가 있었다.

사진을 찍어서 오래도록 기억하고자 하는 자, 절대 사진은 안 찍고 마음에도 오래 담아두지 않는 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