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로 쓰려고 했는데, 글자수 제한이 있어 게시판 글로 올립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저는 작가님께서 제 사진에 대해 악감정을 품었다고 생각한 적이 없으며 그렇게 말한 적도 없습니다. 작가님의 리뷰는 작가님의 눈과 마음에 비치는 진솔한 평가와 조언이었다는 것도 부정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왜 그렇게 말씀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제 자신의 사진 세계를 펼쳐 보이기 위해서 사진을 제출한 것이 아닙니다. 왜 제가 언급한 적이 없는 저의 의도를 작가님께서 판단하시고 사실인 것처럼 말씀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제 사진에 대한 '평가'와 '조언'을 듣기 위해서 사진을 제출했으며, 그 '평가'와 '조언'을 받아들일지 말지는 제가 결정할 일입니다. 저도 평소에 근거가 충분하여 제가 납득이 된다면 제 사진에 대한 비판적인 리뷰도 기쁘게 받아들여 제가 발전하는 데 씁니다. 이번에 작가님께서 제 사진에 대해 리뷰하실 때 하신 말씀 중에 저의 인격을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는 면이 있어, 그 부분을 말씀드린 것입니다. 리뷰어의 판단이 전적으로 옳은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신다고 하셨습니다. 작가님의 판단에 옳지 않은 부분, 즉,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생각되어 말씀드린 것입니다.

 작가님께서 제 의견이 납득이 되시면 그 부분을 인정하고 바로잡아 주시거나, 저의 의견에서 논리적 근거가 부족하거나 옳지 않은 면이 있다면 왜 그런지 답변에서 설명해 주셨다면 좋았겠습니다. 그런데, 작가님께서는 '차후에 서로 만나게 될 일이 있다면' 그때 오해 아닌 오해를 푼다고 하셨습니다. 저도 용기 내어 반론을 제기한 것인데 그에 대한 해명을 복불복으로 들어야 하는 것이 의아합니다. 바쁘신 작가님을 다시 만날 일이 생기지 않는다면 저는 해명을 들을 기회가 없는 것인가요?

 저는 처음부터 작가님의 사과나 해명을 요구하지 않았습니다. 해명을 들었다면 좋았겠지만, 작가님과 저의 생각과 입장의 차이를 이해하였고, 저도 제 입장에 대해 발언할 기회를 가졌기에 만족합니다. 저도 부족한 사람이고 모든 분들이 제 의견에 동의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이제 이번 일에 대해 제가 먼저 다시 문제 삼거나 언급하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제 글을 잘 읽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그리고, 답변에서 덕담으로 마무리해주신 것은 정말 존경스러운 점입니다. 감사드립니다. 저도 작가님의 행복을 기원하며 작가님의 사진 작업을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심사평-말 걸면서 셔터 누르니 사진에서 이야기가 두런두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5419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최우수, 우수상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480
공지 29기-광주광역시편 [29기] 이광수 교수 참관기 imagefile 사진마을 2018-08-06 3368
공지 사진기행 마감했습니다-29기 광주광역시편 참가자 모집 안내 imagefile [1] 사진마을 2018-06-08 8996
공지 28기-대한사협,담양편 [28기 심사평, 최우수상 소감] ‘삶과 죽음’ 주제 완성도 높은 편집 imagefile 사진마을 2017-10-31 22211
공지 27기-익산야시장편 [27기] 익산 야시장편 심사평 imagefile 사진마을 2017-08-02 33599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수상작 발표] 사람과 풍경 흐드러진 축제, 사진이 춤추게 하려면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33965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서천군수상 박남희 수상소감]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32402
공지 26기 한산모시문화제편 [26기 워크숍 참가기- 정세환, 배영]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20 34002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사진마을 2017-06-01 35849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우수상 김은영 수상소감 imagefile [1] 사진마을 2017-05-31 32346
공지 25기-경부선편 [25기 심사평] 마법같은 순간 상상의 공간으로 확대 imagefile 사진마을 2017-05-31 34286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2] 참가자 전원 개별 리뷰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52283
공지 23기-서울편 [23기 심사평 1] 과감한 구성과 걸러지지 않은 투박함은 동전의 양면이다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8-17 51220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심사평] 우스꽝스럽고 슬픈 사실의 총합이 이루어낸 ‘실재’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53386
공지 22기-진안편 [22기 최우수상 배영 수상소감] 숨어있는 작은 일상을 주인공으로 imagefile [2] 사진마을 2016-04-29 51056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대상의 완벽한 재현보다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12] 사진마을 2015-10-26 81340
공지 20기-전주 나주편 빛과 그늘 사이, 부제 없이 주요소만 imagefile [2] 곽윤섭 2015-10-26 83837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우수상 소감] 김제숙-정태경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88274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참가기] 스스럼 없는 정 맘껏 imagefile [1] 사진마을 2015-09-22 87988
공지 19기-시모노세키 [19기 심사평] 반복은 금물, 급변도 곤란 imagefile 곽윤섭 2015-09-21 93714
공지 전체 공지-공지에 올라온 글, 각 기수 카테고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진마을 2015-09-15 90036
3305 12기 누정 차향(茶香) imagefile 청허당 2018-07-30 355
3304 11기 고 노회찬 의원 imagefile [1] 신락선 2018-07-26 365
3303 5기 마법에 빠진 아이들 imagefile [1] 박호광 2018-07-23 511
» 29기-광주광역시편 임재천 작가님의 답변에 대한 답변입니다. Chad 2018-07-22 342
3301 29기-광주광역시편 이창환 씨에게 답변 드립니다 docujay 2018-07-20 470
3300 29기-광주광역시편 임재천작가님의 리뷰에 대해 할 말이 있습니다. Chad 2018-07-10 556
3299 12기 서가(書架) 너머에 imagefile 청허당 2018-07-09 916
3298 5기 소중한 것 imagefile 박호광 2018-07-06 976
3297 12기 개발에 둘러싸인 과거 imagefile [1] 청허당 2018-06-26 642
3296 5기 바람 불어 좋은 날 imagefile [1] 박호광 2018-06-08 3134
3295 12기 그 군화! imagefile 청허당 2018-05-31 2854
3294 5기 개미와 베짱이 imagefile [2] 박호광 2018-05-29 1091
3293 12기 어등(魚燈) imagefile [1] 청허당 2018-05-13 2463
3292 5기 하 품 imagefile 박호광 2018-05-10 1893
3291 12기 아픈 꽃잎 imagefile [1] 청허당 2018-04-29 1702
3290 5기 흔 적 imagefile [1] 박호광 2018-04-23 1816
3289 12기 소쇄처사(瀟灑處士) imagefile 청허당 2018-04-01 1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