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그 후'

 

                      5.18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열흘은 지옥이고, 그 후도 질곡의 세월이었다.

                 날조는 제자리서 버티고, 진실은 힘겹게 걷는다

 

                 안보이면 잊혀지고, 오래되면 지워진다.

                 온전히 다잡아,

                 평화로운 노래, 민주의 함성을 길이길이 - - - .

                             

△01△

01_DSC2323cs.jpg

  ♠ 오월 존재옛 전남도청 문().  안쪽 최후의 항쟁,  앞쪽 민주광장에서 전개된,   <열흘, 그 후>를 지켜본다.

 

△02△

02-7I5A4542cs.jpg

 ♠ 도청 앞 광장에 모인 민주시민들,  절박했던 순간을 되새기는 이재권 저자.

 

△03△

03-DSC03095cs.jpg

 ♠ 용기(勇氣)에 멈춘 시선, 어떤 다짐을?

 

△04△

04-DSC03386cs.jpg

 ♠ 비호감 반응.  이 나쁜 놈아!

 

△05△

05-7I5A4561cs.jpg

 ♠ 국립 5.18 민주묘지윤상원 합장묘   ‘임을 위한 행진곡은 두 사람의 영혼결혼식을 위해 준비한 노래다.

 

△06△

06_DSC2208c1s.jpg

 ♠ 살아서도 죽어서도 놓지 못하는,  헌법 제1.

 

△07△

07_DSC2302ds.jpg

 ♠ 추모 공연 중,   산자여 따르라!!!

 

△08△

08-DSC03243cs.jpg

  ♠ 세계 기록유산 인정,   유네스코 등재.

 

△09△

09-DSC03124cs.jpg

 ♠ 18.07.08. 현재, 도청복원농성 671일째70대 후반인, 두 어머니는 사돈간이다.   며느리와 사위는 민주운동 동지였다.  

 

△10△

10-DSC03311ds.jpg

  ♠ ‘민주의 종각은 매일 오후 518분에,  임을 위한 행진곡 + 종소리를 녹음 재생한다.   민주가  완성되는 새날에  그 소리를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