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jsk01.jpg

jsk02.jpg

jsk03.jpg

jsk04.jpg

jsk07.jpg

jsk06.jpg

jsk05.JPG

jsk09.JPG

jsk08.JPG


 미얀마 우뻬인 다리 일출


따웅따만 호수 건너 붉어지는 하늘
어둠과 빛이 교차하는 개와 늑대의 시간
삶과 죽음 현실과 꿈의 경계가 모호한 시간
 
호수 위를 건너는 티크 나무다리가
새벽 여명  속에서 실루엣으로 드러나고
떠오르는 해를 배경으로 시작되는 하루
 
호수 건너 탁발하는 승려들을 위해
우뻬인 시장이 세웠다는 다리 위로
하루를 여는 사람들 모습 꿈처럼 떠오르고
고기 잡는 어부들 그 모습 연출하는 어부들
새벽 햇살 받으며 고기도 잡고 연출도 하고….
 
우뻬인 다리 아래 따웅따만 호수의 새벽은
은은하게 펼쳐지는 신비스런 풍경이기도 하고
새들도 개들도 사람들도
바쁘게 하루가 시작되는 현실이기도 하다



 정석권 작가는pr20.jpg

 

전북대학교 영문과에 재직 중이며 
사진과 글을 통해서 일상의 모습들이나 여행지에서의 인상을 기록해왔다.


풍경사진을 위주로 찍으면서도 그 풍경 속에 사람이 있는,

사람의 생활에 대한 이야기가 있는 사진에 관심이 많다. 
길을 떠나서 길에서 만나는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과 인상을  전달하고자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dhan2480

2018.03.09 13:26:19

아, 우베인 다리. 대단한 다리입니다.

티크목으로 이루어진 엄청 단단한 원목입니다.

일몰이 아름다운데 일출도 그에 못지 않군요.

예전에 갔을 때 연인들이 걷는 모습이 기억에 있습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