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yr01.jpg kyr02.jpg kyr03.jpg kyr04.jpg kyr05.jpg kyr06.JPG kyr07.jpg kyr08.jpg kyr09.jpg


 검은 것에서도 빛이 난다_01


 구두 닦는 사람의 손을 보면
 그 사람의 손을 보면
 구두 끝을 보면
 검은 것에서도 빛이 난다
 흰 것만이 빛나는 것은 아니다
 <'그 사람의 손을 보면' 중에서/천양희>
 
스프레이 자국들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제품 완성 마지막 단계에 스프레이를 뿌리면서 생긴 패턴들이다. 뿌리는 시간과 위치가 달라 서로 겹치지며 멋진 작품을 만들어 낸다. 아저씨(강한준 님) 공장은 청계상가 옆에 있다. 청계상가를 사진에 담을 때 처음으로 만난 분이다. 여름에도 늘 조끼를 입고 팔토시를 하신다. 용접 시 튀는 불꽃으로부터 옷과 몸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가끔 집에서 내려온 커피를 나눠주신다. 세운상가를 카메라에 담는 이들이 많다. 정작 당신들은 그 사진을 본 적이 한 번도 없단다. 사진이 예술이라는 이름으로 일상과 멀어지는 순간이다. 당신 가게 앞에 나를 세워두고 사진을 찍어주셨다. 사진가 같다.
 
 다시 찾은 상가는 조용하면서 어수선했다. 세운상가 일대를 재생하는 <다시·세운 프로젝트> 공사 중이었다. 2019년 서울 종로구 종묘에서 시작해 세운상가군을 지나 중구 남산공원까지 이어지는 보행로가 완성된다. 2단계 구간의 핵심은 세운상가군 덱과 공중 보행교 주변의 공공 공간을 재정비해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것이다.
 사람들이 많아지면 경기가 좀 살아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단다. 가게를 찍은 사진집을 드렸더니 뇌물이라며 크게 웃으신다. 평일 점심시간인데도 상가들은 아직 조용하다. 서울시의 부지런한 움직임이 소상인들을 위한 것이면 좋겠다.



김유리 작가; 

20년 넘게 편집디자인을 하고 있다. 

그 중 충무로에서만 10년이다. 

yr01.jpg


내게 필동은 이방인처럼 단순히 왔다만 가는 곳이 아니다.

디자인기획사를 운영하면서 필동에 작은 공간(갤러리 꽃피다)을 하나 만들었다.

필동 주민분들과 사진으로 소통하는 곳이다.

현재는 충무로 필동 주민들과 세운상가 일대를 사진에 담고 있다.

온전히 필동 주민이 되는 날 그분들과 작은 전시회를 열고 싶다.


  •  
  •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송영관

2018.02.22 11:42:39

다시 세운 세운상가, 어떻게 변할까 기대됩니다.  예전엔 참 많이도 찾았었는데...

.마지막 사진, 참 좋네요. 흰것에서도 더욱 빛이 납니다.

보물섬

2018.03.07 15:49:17

제 눈에는 과거와 현재가 어색하게 맞물려 있었습니다.

자주 찾다보면 익숙해지겠죠?

따로 또 같이 한세기 잘 어울려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Chad

2018.03.04 22:40:46

검은 것에서 빛이 난다는 것이 당연한 사실 같기도 하지만, 

현실에서 그 빛은 자신을 비울 줄 아는 사람만이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소박한 이야기에서 작가님의 시선이 빛이 납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