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yr01.jpg kyr02.JPG kyr03.JPG kyr04.JPG kyr05.JPG kyr06.JPG kyr07.JPG kyr08.JPG


99세 아르바이트


그녀는 내가 아는 최고령 아르바이트생이다. 1920년생, 99세 나이로 식당에서 일을 도우신다. 식당 주인 할머니는 걷는 게 힘들어 요리만 하신다. 바닥을 닦고, 수저를 정리하고, 채소를 다듬고 할머니가 하는 일은 대중이 없다. 주인 할머니를 대신해 음식 재료도 직접 사 오신다. 

 필동엔 큰 시장이 없기 때문에 충무로 5가 중부시장까지 다니신다. 젊은 걸음으로도 왕복 40분이다. 가끔 늘어진 장바구니를 양손에 들고 땅에 닿을 듯 걸어오시는 할머니와 만날 때가 있다. 쳐진 장바구니와 당신의 몸이 비슷하게 닮았다. 구부정한 허리 때문에 햇빛이 유독 할머니 등에만 더 내리쬐는 듯하다. 

 아픈 70대 사위와 딸을 대신해 집안 살림을 책임지고 계신다. 집에 있기가 답답해 자주 밖으로 나오신단다. 집 근처 영광 식당에서 일을 돕는 것이 즐거우시단다. 식사도 잘 하시고 늘 웃으셔서 얼굴이 하회탈 같다. 여름엔 뒷마당 그늘에서 더위를 피하곤 하신다. 아이스크림이라도 건넬 때면 아이처럼 웃으신다. 웃을 때 보이는 할머니의 틀니가 옥수수 알갱이 같다. 

 영하 13도까지 내려간 오늘 아침에도 그분을 만났다. 여전히 두 손엔 긴 장바구니가 들려 있다. 다가가 한쪽 바구니를 들어 드렸더니 부끄러워하신다. 할머니의 목이 휑하다. 속에 열이 많아 목도리를 하지 않는단다. 손가락보다 긴 장갑을 낀 할머니의 손이 거인의 것처럼 어색하다.



김유리 작가; 

20년 넘게 편집디자인을 하고 있다. 

그 중 충무로에서만 10년이다. 

yr01.jpg


내게 필동은 이방인처럼 단순히 왔다만 가는 곳이 아니다.

디자인기획사를 운영하면서 필동에 작은 공간(갤러리 꽃피다)을 하나 만들었다.

필동 주민분들과 사진으로 소통하는 곳이다.

현재는 충무로 필동 주민들과 세운상가 일대를 사진에 담고 있다.

온전히 필동 주민이 되는 날 그분들과 작은 전시회를 열고 싶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Chad

2018.02.07 15:47:33

드디어 시작하시는 군요. 열렬히 환영합니다.^^

보물섬

2018.02.08 15:05:58

환영해주시니 고맙습니다. 무사히(?) 갈 수 있도록 친구해주십시오.

Chad

2018.02.08 16:38:12

당연합니다. 조망간 꽃피다에 들르겠습니다. ^^

norlam

2018.02.07 18:03:16

관장님 반갑습니다^^  감동적입니다~~

보물섬

2018.02.08 15:18:50

말씀만으로도 큰 힘이됩니다. 고맙습니다.

gidmusic

2018.02.07 21:00:50

어디서 많이 보던 장소다 했는데 꽃피다 앞이네요 ㅎㅎㅎ 

연재 축하드립니다~~*^^*

보물섬

2018.02.08 15:11:04

^^ 게으른 사람이라 오래 걸렸습니다.

2018년 첫 전시가 어제 꽃피었습니다. 들러주세요^^

송영관

2018.02.08 03:44:20

김유리 작가님! 축하드립니다. 작가마당이 더욱 빛날것 같습니다.

보물섬

2018.02.08 15:12:14

선생님 캐나다에서 댓글을? 고맙습니다.

jinude

2018.02.08 09:17:56

제목과 사진만으로도 쓰나미급 감동.

작가마당의 넘치는 풍요로움에 다시 감동 ^^

보물섬

2018.02.08 15:16:12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부족한 부분 열심히 채워나가겠습니다.^^

salim40

2018.02.08 09:38:58

감동을 갖고 오셨네요. 열렬히 환영합니다~~

보물섬

2018.02.08 15:16:52

그 감동을 쭉 이어가야될텐데... 걱정이 앞서네요^^ 환영 고맙습니다.

보물섬

2018.02.09 14:04:34

추천
1
비추천
0

she-08.jpg

 

점심시간이 끝날 즈음 갤러리에 잠깐 들르셨네요.

갤러리에는 조명환 작가의 ‘가리왕산, 진혼’ 전시가 열리고 있습니다.

가리왕산에 대해 한참 얘기를 나눴습니다. 올림픽 경기장을 위해 잘려 나간 많은 나무들을 안타까워하면서...

관람후 할머니는 식당 뒷마무리 때문에 다시 영광식당으로 바삐 가십니다.

첨부

청조

2018.02.10 00:44:28

김유리 선생님

대단한 작품을 가지고 오셨습니다.ㅎ

'99세 아르바이트' 제목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ㅎ

 

함께하게 되어 무척 기쁩니다..^!^

 

^^

다음 작품 기다려집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