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ler_1200.jpg

서울, 2017



다시 가방을 싸고 길을 떠날 시간입니다. 

묵은해에 헤매였던 길만큼의 경험을 도구삼아 

새해에는 또 새로운 길을 헤매일 것입니다. 

삶의 지도, 한 귀퉁이 

미지의 세계를 모험할 용기가 우리와  함께 하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