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3E_5665_mir3 사본.jpg


먼저 밝은 등이, 다음에 창이 눈에 띄었다. 그리고 벽과 자전거가 눈에 들어왔다. 

서로 무심한 듯 잘 어울리는 하나의 풍경으로 느껴졌다. 이야기는 그렇게 조금씩 시작되었다. 

어느 추운 겨울날 저녁이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사진마을

2017.12.25 12:44:18

아... 분위기 끝내줍니다.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