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와 독일에는 기독교 개혁의 발상지이다.

그 곳에는 종교개혁가의 발자취가 남아있다.

 오늘날 교회에 갈 때 성경을 누구나 소지할 수

있는데, 15세기까지는 성직자 외에는 성경을

볼 수도, 소지할 수도 없었다고 한다.

 종교개혁가들 도움으로 성경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고, 하나님 말씀을 직접 대하며

기독교 교리를 배운다.

  외국 여행중 현지인을 만나 사진을 찍을 때

여행의 묘미가 이런 것 아닌가?

두고두고 그 장면을 볼 때마다 생각나게 하고

그 나라를 그리워하게 된다.

 파란 하늘과 주택의 벽이 청색인 집은 독특한

인상으로 남아있다.


DSC_1116_01.JPG DSC_1596.JPG DSC_1612.JPG DSC_1665.JPG DSC_1687.JPG DSC_1718.JPG DSC_1789.jpg DSC_1812-1.JPG DSC_1869.jpg DSC_1878.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