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해와 오는 해 사이에서

지팡이와 달력 사이에서

풀어놓는 걸음걸음이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20171218_115754.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하늘가

2017.12.19 18:53:58

"비밀글 입니다."

: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