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1.jpg


 
먹이를 찾아 도심의 뒷골목을 헤매다

기어이 한 쪽 발을 잃었다.
어둠 속에 숨어 제 상처를 핥으며
피가 굳어 살이 될 때까지 삼켰을 그 눈물이여.
 
2.jpg  
 
아무도 없는 빈집에 몸을 숨기고  살았겠지.

울분을 삼키며 살아온 세월이 흉가보다 더 을씨년스럽다.
낡은 마루에 내려앉은 햇살 한 자락도 경계심없이 즐길수 없는
의심 밖에 남지않은 그 生에 慈悲를.


3.jpg


 


강옥 작가는 1994년에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했고 

1999년에 수필집 <내 마을의 금봉암>을 냈습니다. 

십 수년 넘게 다음에서 블로그 <지우당>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ko0001.jpg

http://blog.daum.net/kk5657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