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bg801.jpg kbg802.jpg kbg803.jpg kbg804.jpg kbg805.jpg kbg806.jpg kbg807.jpg kbg808.jpg


인천 용유도


바위가 물 위로 나올 수 있는 하루 두 번
그나마 해를 볼 수 있는 날이 일 년에 몇이나 될까.
 
불쑥 솟아 있는 선녀바위처럼 고고하고 싶어도
바다에 몸을 내주어 형체와 빛깔을 잃은 지 오래다.
여름 볕에 대비돼 표면은 더 검게 빛날 뿐.
 
하지만 여기엔 생명이 있다.
물을 머금은 바윗결 사이로,
해를 피할 수 있는 그늘면마다
조그만 우주가 숨을 쉰다.


 


김병구 작가는
 kbg001.JPG
  
국민대학교 졸업.

 

영화지 필름 2.0과  데이즈드 앤 컨퓨즈드(DAZED&CONFUSED) 포토그래퍼

 

현재 프리랜서 사진가로 활동 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