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재래 시장을 나그네의 입장에서 잠시 둘러 보았다. 쇠락해가는 재래 시장의 모습을 사진 몇 장에 제대로 담을 수 있을지 조심스러웠다.

혹은 쇠잔한 재래 시장의 끄트머리에 애잔하게 남은 사람들의 작은 희망이라도 담을 수 있을지 자신이 없었다.

 

사진은 보이는 것을 찍는 것인지, 보고 싶은 걸 찍는 것인지

그도 아니면 보여 주고 싶은 것을 찍는 것인지 ... 아직도 갈 길이 멀다.

 

 

                                                              < 재래 시장의 어제와 내일 >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