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kjh2001.jpg kjh2002.jpg kjh2003.jpg kjh2004.jpg

 

애오개 20

 

 폐허로 초토화되어가는 애오개로 가는 발걸음이 점점 무거워 진다. 집들이, 건물들이 무너지고 무너지면서 참으로 오랫동안 드나들며 애정이 깃든 공간들이 내게서 사라지는 것뿐 아니라 우리에게서 이 공간에 대한 사람들의 역사를 송두리째 파괴하며 사라진다. 별로 정답게, 때론 살갑게 다가오지 않았던 주민들이 몇 분 있었고, 때때로 시비를 걸려는 취기가 오른 분들에게 멱살도 잡혀 본 애오개가 내게서 멀어지려는 마음이 스스로 안타까워지기 시작하며 이곳을 향하는 발걸음 횟수가 줄어든다.
 
 이곳에 드나든 이유가 별 다른 게 없었다. 수십 년  전, 이곳에 잠시 살았던 연유로 우연히 들려보았던 동네가 맘에 남아 드나든 것이 어언 십여 년이 넘어가며 시간이 날 때 문득 가보고 싶고 또 드나든 기억들이 쌓여 나의 삶의 일부로 녹아든 지도 이미 십여 년이 훌쩍 넘었다.

 이제 동네는 우리 곁을 떠나간다.
우리들 기억 깊은 곳에 자리 잡은 이 동네 ‘애오개‘가 우리들 곁에서 영영 사라지는 것이다.

사라지며 허물어지는 공간에 깃들던
까치 한 쌍이 앉을 곳을 잃어버린 듯 힘겨운 공간을 떠돈다

 

 

 김준호 작가는 kjh.jpg
 
신구대, 중앙대 사진교육원을 수료했다. 
2006년 12월 갤러리비트 ‘06시선’, 2015년 4월 한미사진미술관 ‘욥기’ 등 19회에 걸쳐 단체전에 참여했고

2009년 11월 갤러리브레송 ‘느림’ 등 3회에 걸쳐 개인전을 열었다.  
2008년 동아닷컴 주관 국제사진콘테스트에서 포트폴리오 부문 동상을 수상했다. 
 
 www.facebook.com.JoonhoKim.05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하늘가

2017.06.19 21:49:40

합법적 강탈이라 해야 하나요.

사정없이 공감합니다.

평안하소서.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