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날  길쌈으로 보낸 기나긴  인고의 세월이

할머니 얼굴에 깊은 주름살을 남기고 사라졌어요

침발라 매만진 한올 한올 실낱이

할머니 얼굴에 

말없이 꾸미기_IMG_2641.JPG 앉아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