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탄부 여자 광부 사진전

사진마을 2017. 05. 16
조회수 2809 추천수 0


bbm04.jpg

bbm01.jpg

bbm02.jpg


bbm03.jpg

bbm05.jpg

bbm06.jpg

bbm07.jpg

bbm08.JPG

bbm10.JPG

 

박병문 개인전 ‘선탄부-여자 광부’가 5월 19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중구 충무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린다. 광부에 의해 막장에서 채탄된 탄을 갱구 밖으로 운반하고 거기서 불순물인 잡석이나 석탄이 아닌 이물질을 골라내는 부서를 선탄과라고 한다. 이 선탄과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여성이니 선탄부를 여자 광부라고 부른다.

 그동안 박병문 작가는 2014년 서울 경인미술관에서 ‘아버지는 광부였다’를 시작으로 광부를 테마로 개인전을 세 차례 열었고 이번이 네 번째다. 박병문 작가가 계획중인 전체 광부 시리즈 일곱 개의 프로젝트 중에서 이번이 네 번째에 해당한다. 전화통화에서 박병문 작가는 “이제 3가지 프로젝트가 남았는데 다섯 번째는 삼척 도계에 있는 경동탄광이다. 이곳은 마지막으로 남은 민간탄광이다. 지금 3년째 찍고 있다. 여섯 번째는 폐광으로 태백에 있는 한보탄광이며 마지막은 안산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한 진폐증환자에 대한 기록이다”라고 말했다. 한두 번이 아니라 이렇게 긴 기간 동안 광부와 탄광의 안과 밖을 붙들고 있는 것을 보니 사진가로서의 진정성이 대단하다. 사진가에게 사진작업은 단순히 사진 이상의 것이며 이를 보는 독자나 관객들에게도 단순히 사진 이상의 그 무엇이란 점을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박병문 작가에게 물어보니 선탄부의 여자광부는 거의 광부의 부인이라고 한다. 70년대 80년대까지만 해도 탄광에서 붕괴사고 등이 빈번했고 사고로 광부남편을 잃은 가정을 위해 부인들을 특채한 것이다. 선탄부가 일하는 선탄장은 지상에 있으나 작업환경이 열악하고 작업이 고달픈 것은 매한가지라고 한다. 여성 선탄부 중에서도 진폐증 환자가 나왔다. 사진으로나마 작업장을 가득 메운 분진과 분탄 속에서 허리를 숙인 채 이물질을 골라내는 선탄부를 보니 작업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알 수 있다.
 
 전시 개막에 맞춰 사진집 <선탄부>가 나오는데 사진가 김문호씨가 서문을 썼다. 박병문 작가의 이번 전시와 사진집에 대해 이보다 더 적절한 글이 없을 듯하여 전문을 옮긴다.


       
                     선탄부 - 서문
 

 검은 땅에 탯줄을 묻고
 
 사진가 박병문은 태백에서 태어나, 거기서 잔뼈가 굵었다. ‘태백’, 하면 떠오르는 검은 땅, 검은 산, 그리고 검은 광부. 그는 거기서 광부의 아들로 나고 자랐다. 그는 장성하여 성년이 되고 사진을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떠올린 피사체가 바로 자신의 ‘아버지’, 바로 아버지의 검은 얼굴이었다. 자신을 낳고 길러주신 아버지가 살아온 삶은 무엇이며, 지금의 나는 무엇인가? 아버지의 삶을 사진으로 기록하고 반추하는 것을 통한 자기정체성의 확인, 그의 작업은 거기서 그렇게 시작되었다.
   하여 그의 사진은 특이한 소재를 찾아 나선 ‘탐미적 호기심’의 결과물도 아니고, 뜨거운 휴머니즘으로 만들어낸 ‘사회학적 보고서’도, 노동자의 권익을 쟁취하기 위한 선언문도 아니다. 또한 그는 탄광과 광부라는 특이한 소재에 관한 ‘탐험’을 하고 있는 것도, 사진을 매개로 한 낙낙한 예술행위를 하고 있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그는 지금 카메라를 들고 평생을 광부로 일해 온 아버지의 흔적을 찾아내고, 거기서 자신의 현존의 뿌리를 찾아가는 중이다. 나를 낳아주신 아버지, 나의 탯줄이 묻히고 나를 길러낸 검은 땅, 그

리고 그 땅에서 아버지와 나와 함께 살아온 사람들. 이번 작업에 앞서 지난 몇 해 동안 발표한 <아버지는 광부였다>, <검은 땅 우금에 서다>, <아버지 그늘>과 같은 일련의 사진들이 바로 그런 작업의 결과물이다. 8888.jpg
 
 아버지와 나를 넘어서
 
 그렇게 아버지의 삶과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서 시작된 그의 사진여정은 거기서 머물지 않는다. 검은 땅, 검은 산하에서 함께 검은 공기를 호흡하며 살아온 사람들의 삶에 대한 기록으로 그의 사진은 확장되고 있다. 이번에 발표하는 여자 광부 <선탄부>가 바로 그 첫 결실이다. 인생막장으로 비유되는 그곳에서 힘겨운 삶을 이어가고 있는 또 하나의 광부들, 여성 선탄부(選炭夫). 그들의 노동과 삶이 얼마나 지난하리라는 건 구구하게 형언하지 않아도 누구나 쉽사리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을 것이다. 여성으로서 가사노동을 책임지며, 산업노동자로서 살아야 하는 사람들. 막장에서 쏟아져 올라오는 흙더미, 쉴 새 없이 돌아가는 컨베이어벨트에서 눈에 불을 켜고 석탄과 잡석을 가려내는 사람들. 허리를 펼 사이도 없이 숨 가쁘게 흙더미에서 그들이 건져 올리고 있는 것, 건져 올리고 싶은 것은 어찌 석탄뿐이겠는가? 아마도 행복한 가정의 꿈, 아니 어쩌면 눈앞에 닥친 절박한 생존 그 자체일지도 모른다.
   사진가 박병문이 그들의 삶에서 골라내고 건져 올리고자 한 것은 무엇일까? 그가 이제 자신의 아버지의 삶의 흔적을 찾아낸 바로 그곳, 자신의 인생의 그루터기가 되었던 그곳에서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 그들이 일하는 터전, 그리고 이제는 소위 ‘산업합리화’ 정책에 떠밀려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그들의 삶에서 찾아내고자 한 것은 무엇일까? 그가 내보이고 있는 이번 사진들에서 우리가 주목해 보아야 할 것은 바로 그 대목이다.  
 
 ‘그들’이 아닌 ‘당신’
 
 박병문의 사진은 2인칭 언어로 이루어져 있다. 그의 사진에는 저만치 있는, 사진가가 대상화시켜서 냉정한 시선으로 관망하는 ‘그들’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의 사진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항상 나의 아버지와 나와 함께 살아온, 그리고 앞으로도 함께 살아가야 할 낯익은 사람들, 바로 ‘당신’이다. 그로 하여금 사진기를 들도록 만들었던 그 모티브가 타인을 향한 시선에도 그대로 적용되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박병문의 이번 작업을 통해서 달리는 볼 수 없었던 여자광부들의 일상을 속속들이 만날 수 있는 것도 바로 그런 그의 친밀한 시각 덕분일 것이다. 그의 이번 사진들과 마찬가지로 앞으로 이어나갈 작업에서도 그 시선은 크게 달라지지 않으리라 짐작하게 된다. 이는 그의 사진 문법이 그곳 검은 땅에서의 곡진한 생체험에서 비롯된 것임을 전제한다면 쉽사리 이해할 수 있는 바이기도 하다. 이런 시각을 좀 비틀어서 말하자면 자본과 노동, 열악한 환경의 탄광과 광부라는 첨예한 문제들을 지니고 있는, 사회경제적으로 민감한 대상을 다루면서도, 박병문의 사진에서는 분노나 절망, 저항과 같은 강렬하게 자극적인 앵글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도 바로 그만의 사진언어에서 비롯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카메라를 들고 아버지의 삶의 흔적과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왔던 박병문 사진가가 작업의 외연을 확장시켜서 타인의 언어가 아닌 2인칭 언어로 써가게 될 검은 땅의 기록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 기대에 찬 눈으로 지켜보려 한다.  <사진가 김문호>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사진제공/갤러리 브레송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전시회

풍경의 틈, 마음의 틈 [3]

  • 사진마을
  • | 2017.06.16

 김원섭의 개인전 ‘풍경의 틈’이 19일부터 7월 10일까지 갤러리 ‘꽃피다’에서 열린다. 이 전시는 장소를 옮겨 7월 12일부터 18일까지 경인미...

전시회

실패한 탈프레임, 성공한 사진 실험 [1]

  • 사진마을
  • | 2017.06.15

러시아 아방가르드의 한 축 로드첸코의 실험적인 사진 분당 예술스페이스 J에서 알렉산더 로드첸코 사진전 ‘혁명의 사진, 사진의 혁명: 로드첸코 ...

전시회

공간과 사진가의 합이 어우러져야 [3]

  • 사진마을
  • | 2017.06.14

신희옥 사진전 ‘시간공작소’(Time Atelier)가 14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종로구 가나아트 스페이스에서 열린다. 가나아트 스페이스는 서울 지하철 ...

전시회

서울로7017에서 사진 찍자

  • 사진마을
  • | 2017.06.08

서울로7017에서 다양한 거리예술 행사가 열린다. 서울문화재단이 준비한 이 행사는 6월 8일에 시작해 18일까지 2주 동안 총 8일에 걸쳐 진행될 예...

전시회

대한민국 193일의 기록 [2]

  • 사진마을
  • | 2017.06.08

중부대학교 사진영상학과 포토저널리즘 전공 학생들이 기록한 ‘다큐 193일전- 대한민국을 바꾼 193일간의 기록’사진전이 중부대학교 고양캠퍼스 세종...

사진책

엑스트라 인생, 소품 인생 [1]

  • 사진마을
  • | 2017.06.05

 우연한 일이 세상에 어디 있겠는가? 지난 주말 존 버저의 ‘말하기의 다른 방법’ 특강을 하러 춘천에 갔고 거기서 소설가 하창수씨를 만...

사진이 있는 수필

내 마음에 내려 앉은 단풍열매

  • 사진마을
  • | 2017.06.05

사진이 있는 수필 5  전날 비가 내렸다. 회사 야외휴게실 나무테이블에 수막이 생겼다. 순간 눈 앞에서 마법이 펼쳐졌다. 영화 ‘포레스트 검...

전시회

강변에서 산다는 것은

  • 사진마을
  • | 2017.06.01

 송내순의 첫 개인전 ‘흐르는 집’이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에서 열리고 있다. 6월 11일까지. 전시장을 지키고 있는 송내순 작가와 전화로...

전시회

해가 뜨기 전까지 파리 파리 [2]

  • 사진마을
  • | 2017.06.01

이창환의 사진전 ‘Dawn of Paris’가 춘천시 우두동 카페 인더드림에서 6월 3일부터 6월 18일까지 열린다. 현재 한겨레 웹진 사진마을에서 이...

취재

누구나 누르면 찍히지만 모두가 사진은 아니다 [3]

  • 사진마을
  • | 2017.05.31

[뭘 어떻게 찍을까] 아마추어들은 출사 나가면 묻는다 "여기서 뭘 찍어야 하죠?" 한 사진전문 출판사 대표는 말한다 "자신의 이야기를 하라 가까...

사진이 있는 수필

면도를 했어야 했다 [6]

  • 사진마을
  • | 2017.05.24

 사진이 있는 수필 4 면도를 했어야 했다. 지하철을 탔다. 요즘은 나도 ‘중년여성들’처럼 빈자리를 향해 몸을 날리는 편인데 그날은 빈자...

사진책

사진이 다 말해 주었다 [5]

  • 사진마을
  • | 2017.05.19

사진가 전민조의 사진선집 <사진이 다 말해 주었다>가 눈빛에서 나왔다. 사진집 출간을 기념하는 같은 이름의 사진전도 28일까지 서울 종로구 ...

사진이 있는 수필

누가 도를 닦았을까? [5]

  • 사진마을
  • | 2017.05.18

사진이 있는 수필 3 2009년 텔레비전 드라마 ‘꽃보다 남자’가 인기를 끌면서 드라마 촬영지 중 한 곳이었던 남태평양의 섬 뉴칼레도니아도 덩달...

전시회

선탄부 여자 광부 사진전 [2]

  • 사진마을
  • | 2017.05.16

 박병문 개인전 ‘선탄부-여자 광부’가 5월 19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중구 충무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열린다. 광부에 의해 막장에...

사진이 있는 수필

화창한 봄을 위한 당신만의 여정 [2]

  • 사진마을
  • | 2017.05.14

사진이 있는 수필 2 여행을 가면 우리는 뭘 하는가? 좀 더 넓게 생각하면 여행이란 무엇인가? 이 의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빌 브라이슨 ...

취재

현장, 예술, 시대의 고민 [1]

  • 사진마을
  • | 2017.05.11

송건호 대학사진상 수상작 발표 대상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촛불 사진 많고 심미적 사진 부각 시대적 고민과 개인적 자아 성찰도 청암언...

전시회

[이벤트 발표] '5월의 식물' 사진 응모전

  • 사진마을
  • | 2017.05.09

5월의 식물 이벤트 결과를 발표합니다. akfrdmsqlc님, 송영관님, 이용재님, jinude님, 하늘가님, 박호광님, 땅나라님, plutons님, 최일걸님, pry1953님...

전시회

아이들은 운동장에서 자란다 [2]

  • 사진마을
  • | 2017.05.04

사진가이자 안양 동안초등학교 교장인 이보령(61) 선생님이 서울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에서 생애 첫 개인전 ‘아이들은 운동장에서 자란다’를 열...

사진이 있는 수필

마녀와 선녀와 그림자

  • 사진마을
  • | 2017.05.01

사진이 있는 수필1-마녀와 선녀 4월 첫주에 북유럽에 있는 3개국에 짧게 다녀왔다. 헬싱키에서 배를 타고 갈 수 있는 수오멘린나가 여러모로 좋았...

취재

사진의 90%는 아이디어, 작가는 뭣으로 기획하나

  • 사진마을
  • | 2017.04.26

[사진가들이 밝히는 노하우]  유명 사진교육가 필립 퍼키스  “거의 모든 것은 사전 계획  10%만이 물끄러미 바라본 결과물”     인터넷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