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풍경 속 사람들, 사진 속에 숨은 뜻

사진마을 2017. 02. 22
조회수 4157 추천수 0


  알레고리로 본 안성용의 <포항 송도>

 

   맞은편 포철 공장·굴뚝 배경으로
   조용했던 마을의 변화 ‘왁자지껄’
 
 누군 지폐 문양 팬티 입고 놀고
 누군 양손에 깃발 들고 굿하고
 누군 맨손체조하고 누군 좌선하고…
 
 사진마다에도 에피소드가 있지만
 앞뒤 이어 사진집 전체를 보고
 유추하고 보완해야 큰 그림 나타나
 
 할아버지 얘기와 읽은 문학작품 등
 수십년 삶에 오롯이 녹아
 순간순간 영감 떠올라 셔터 눌러

 

alle04.jpg » '눈 가리고 아웅하기' <포항 송도> 사진집 25쪽
 
 1990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포항 송도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사진가 안성용(51)이 2월 초 사진집 <포항 송도>를 펴냈다. 모든 사진에 사람이 들어 있고 절반 이상의 사진에 송도해수욕장 건너편 포스코(포항제철)의 공장과 굴뚝이 배경으로 보인다. 사진집은 조용했던 송도의 삶이 포항제철이 들어선 이후 어떻게 변화되었는지를 왁자지껄하게 들려주고 있다.
 안성용의 <포항 송도>는 사진마다 독자적인 에피소드가 들어 있는 특이한 구성을 띠고 있다. 그 구성을 분석하기 위해 알레고리(우화)란 개념을 도입한다. 안성용의 사진에서 뭘 연상하느냐는 독자적인 관객의 몫이다. 다만 반드시 사진에 들어 있는 것을 기본으로 삼아 읽기를 시작해야 한다. 아무리 해석의 자유가 있다 하더라도 없는 것을 상상하는 건 자유를 넘어선 행위다.

 

alle06.jpg » '바닷가에서 굿하기' <포항 송도> 사진집 93쪽

alle07.jpg » '석상 따라 만세 부르기' <포항 송도> 사진집 21쪽

alle08.jpg » '해변의 스님' <포항 송도> 사진집 39쪽

 
 한 장으로 끝내려면 엉뚱한 길로
 안성용의 작품 ‘바닷가에서 굿하기’(안성용은 작품에 개별적인 제목을 달지 않았다. 따라서 분석을 위해 임의로 제목을 붙였다)를 보면 포항제철이 보이는 바닷가에서 남자가 양손에 천을 붙잡고 춤추듯, 어떤 의식을 행하듯 걸어가고 여자가 생선을 한 마리 붙잡고 소원을 빌며 따라가고 있다. 또 다른 사진 ‘만원짜리 지폐 문양의 팬티 입고 눈 가리고 아웅 하기’에서 주인공 외에 오른쪽에 엎드린 아이가 보이고 뒤로 편하게 자리잡고 바람을 쐬는 여인들이 보인다. 역시 복합적이고 시대적인 독해를 위한 알레고리적 소재다. ‘해변의 스님’을 보자. 운동화와 밀짚모자를 벗어놓고 자리를 깔고 앉아 있다. 불공을 드리거나 책을 보거나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앵글 탓에 스님의 손은 사진에 드러나진 않지만 그가 앉아 있는 것은 눈에 보이는 사실이니 그런 추측을 할 수 있다. ‘안개 낀 바닷가에서 맨손체조하기’도 유사하다. 사진 속 남녀의 동작이 서로 다른데 몸뻬를 입은 여인은 피티체조하는 군인처럼 절도 있는 모습이라, 이들이 맨손체조를 하겠거니 상상하는 것이다. ‘벌거벗은 석상을 따라 만세 부르기’는 딱 만세 삼창 장면이다. 청바지, 청치마를 입은 두 여성이 “포항 만세, 포철 만세, 근대화 만세”를 외치지 않았을까?
 
 <포항 송도>에 실린 사진들의 절반 이상에서 포항제철이 배경으로 드러난다. 공장 건물 자체가 상징물이고, 사진 속 건물도 그저 상징으로 쓰인다. 고민할 일도 없이 보이는 그대로다. 한적한 포항에 개발의 표상인 포철이 건설되었다. 주민들에게 포철이 어떻게 다가가는지를 보여주는 것은 굿하는 사람들이다. 이런 행위는 상징이 아닌 알레고리다. 건물이나 구조물, 조형물만 찍은 것은 상징만 찍는 것이어서 확장성이 없다. 무엇보다 시각적으로 읽어낼 근거가 부족하다. 하지만 안성용의 작품들 대부분엔 사람이 들어 있고 그들은 뭔가를 하고 있는데 그 행위는 그 사람의 것이다.
 포철이 들어서고 이곳 주민의 삶에 어떤 변화가 왔는지를 한 장의 사진으로 다 알 수는 없다. <포항 송도>의 사진들마다 이야기는 들어 있지만 그림과 달리 사진은 한 장으로 끝을 내지 못한다. 그걸 한 장으로 끝내려는 욕심, 한 장으로 끝낼 수 있다는 착각이 많은 사진가를 엉뚱한 길로 인도한다. 반면 <포항 송도>는 사진집 전체를 봐야 이야기를 읽고 해석할 수 있다. 여러 사진을 앞뒤의 인과관계에 따라 연상하면서 읽어나가고 앞 사진과 뒤 사진을 합하여 유추하고 보완하여야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다.
 
 기억 되짚어 보니 영화 속 그림이
 사람들이 사진을 찍는 과정에서 어떤 영감 같은 것이 갑자기 떠올라 셔터를 누른다고 할 때, 그 영감의 실체는 무엇일까? 맥락 없이 갑자기 신의 계시를 받아 셔터를 누르는 경우는 좀처럼 없다. 영감의 대부분은 개인의 경험 같은 직접 접촉이나 독서, 음악, 그림, 영화 같은 간접적 영향에서 비롯된다. 책을 읽다가 머리에 떠오르며 연상이 된 장면, 화가들의 그림을 봤던 기억, 영화의 한 장면 등이 뇌 속에 잠재되어 있다가 비슷한(때로는 엉뚱하게도 전혀 다른) 상황이 현실에서 눈앞에 번쩍하고 등장할 때 셔터를 누르게 된다.
 지난달 21일 눈이 내린 토요일, 요세프 쿠델카의 사진전 <집시>를 한번 더 보기 위해 송파구 방이동 한미사진미술관에 다녀왔다. 이 미술관의 20층 휴게실은 전망이 좋다. 올림픽공원 야외스케이트장에서 얼음을 지치는 사람들이 보여 불현듯 셔터를 눌렀다. 왜 셔터를 눌렀는지 기억을 더듬다 보니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영화 <멜랑콜리아>에서 본 어떤 이미지가 연상되었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네덜란드 화가 대 피터르 브뤼헐(1525~1569년)이 그린 <눈 속의 사냥꾼>이었다.

alle02.jpg » 올림픽공원 야외스케이트장(왼쪽), 대 피터르 브뤼헐 <눈 속의 사냥꾼> 부분

alle05.jpg » 대 피터르 브뤼헐 <눈 속의 사냥꾼>  
 내가 찍은 올림픽공원 스케이트장의 사람들과 브뤼헐의 <눈 속의 사냥꾼> 오른쪽 중간 부분을 비교해보자. <눈 속의 사냥꾼>은 월력에 해당하는 작품이다. 미술사가들에 따르면 브뤼헐이 12개월을 모두 그렸다고도 하고 격월로 6개월만 그렸다고도 하는데 현재 전해지는 것은 5개이며 <눈 속의 사냥꾼>은 12월~1월에 해당한다. 당시 소빙기였던 북유럽의 맹추위와 생활상을 보여주고 있으며 작품 속 얼음판 위에는 컬링, 스케이팅, 팽이치기, 썰매 타기 등의 겨울 놀이가 상세하고 구체적으로 묘사되어 있다. 현재 남아 있는 얼음 위 놀이의 도상학적 증거로도 유용할 정도다.
 
 왜, 뭘 찍었는지 묻는 건 부질없어
 1월과 2월 수차례 안성용 작가를 만나 <포항 송도>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다. 작가에게 모든 사진에 대해 일일이 “왜, 무엇을 찍었는지” 물어보는 것은 부질없다. 대신 그의 성장 과정이나 작품 형성에 영감을 줬을 만한 것을 질문했다. 안성용은 어려서부터 고등학교 2학년 때 돌아가신 할아버지로부터 숱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컸다고 했다. 그가 읽은 여러 문학작품 중에서도 김명인의 시 ‘너와집 한 채’의 한 구절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 어린 처녀의 외간 남자가 되어”에서 영감을 받아 김사인이 새로 쓴 시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어린 처녀의 외간 남자가 되어’에 대해 여러 차례 언급했다. 이 밖에도 수십년 인생에서 그가 접촉한 것들이 종합되어 안성용만의 알레고리를 형성해냈고, 20년 넘게 포항 송도를 촬영하여 그 결과물이 사진집 <포항 송도>로 나오게 된 것이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알레고리란 무엇인가
 
 문학적 표현 기법으로서 알레고리란 인물, 장소, 사건 등의 매개체를 바탕으로 비유하여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방식이다. 문학뿐만 아니라 모든 형태의 예술에 두루 적용되어왔다. 브뤼헐의 작품 <네덜란드 속담>에선 속담에서 인용해왔지만, 은유적 이야기인 플라톤의 동굴 우화나 이솝우화도 대표적인 알레고리이며 그리스·로마 신화 같은 여러 신화나 민담에서도 따올 수 있다.
 
 알레고리는 상징과 구분된다. 상징은 표현의 관습이다. 보여주는 대상과 그 대상이 의미하는 내용이 일치한다. 예컨대 태극기를 찍어 애국심을 보여주고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장기를 불태우는 사진을 찍어 독도 문제와 군대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국인들의 분노를 보여준다는 것은 상징의 수법이다. 그에 비해 알레고리는 다르다. 정통적인 알레고리에서는 형식과 의미 사이에 차이가 있고 그 거리는 불변이었으나 르네상스 문학에 이르러 그 심연(형식과 의미 사이의 거리)이 재정의되어 형식과 의미, 외형과 내용, 기표와 기의의 관계가 느슨해질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재정의는 발터 베냐민이 알레고리란 용어를 새로운 방식으로 인식한 것을 떠올리게 한다. 베냐민은 알레고리를 형식과 의미 사이의 느슨한 관계 정도가 아니라 심지어 의미가 훼손될 수 있다고까지 생각했다.
 
 사진계에서 찾아보자면 여성 사진가 신디 셔먼의 ‘언타일드 필름 스틸스’ 시리즈나 ‘센터폴드’ 시리즈를 알레고리적 기법으로 분석하기도 한다. 신디 셔먼은 영화나 드라마, 잡지 속에서 등장하는 여자 주인공의 모습처럼 스스로 분장하고 연출하여 자신을 찍었다. 영화의 한 장면을 패러디한 것이니 알레고리라고 볼 수도 있다. 또한 초현실주의 몽타주 기법으로 사진을 만드는 사진가들의 작업을 알레고리로 풀어내기도 한다. 원 이미지를 해체하여 일부 요소(형태소)만 따서 새로운 작품으로 합성할 때 각각의 일부는 원래 작품에서의 메시지와는 완전히 별개로 기능하여 원의미를 상실한다. “다르게 말한다”라는 알레고리의 원뜻에서 보자면 완전히 틀렸다고 볼 수는 없다.
 그러므로 알레고리적으로 안성용의 <포항 송도>를 분석할 때 보다 유용한 것은 브뤼헐 같은 화가의 그림이다. 시골의 생활상을 많이 그려 농부화가라고도 불리지만 브뤼헐의 가장 큰 특징은 그림 속에 수많은 알레고리를 심어 두었다는 데 있다.

alle01.jpg » 브뤼헐 <교수대 위의 까치> 부분 '교수대 앞에서 똥 누기' (왼쪽) <교수대 위의 까치> 불가능한 이미지로 그려진 교수대 부분

alle001.jpg » 브뤼헐 <교수대 위의 까치>

alle10.jpg » 브뤼헐 <네덜란드 속담>  
 브뤼헐의 <교수대 위의 까치>는 특이한 작품이다. 16세기의 관습적인 방식에서 벗어나 주요 요소를 구석에 그리기도 했고 펜로즈 삼각형처럼 불가능한 이미지를 그려놓았다. 그림 속 교수대는 2차원의 평면 그림에선 가능하지만 3차원에선 성립하지 않는다. 브뤼헐이 살았던 이 시기에 네덜란드는 스페인 폭압 정치 아래에 있었기 때문에 이 그림을 정치적인 알레고리라고 해석할 수 있다. 그림 제목에 나오는 교수대 위의 까치는 경솔함을 뜻하는 우화적인 요소가 될 수도 있고 인간의 어리석음(그림을 보면 교수대 바로 앞에서 한 여인이 두 남자와 춤을 추고 있다)을 지켜보는 경고의 메시지도 될 수 있다. 왼쪽 아래에는 교수대 아래서 똥을 싸는 사람이 등장한다. 이는 “어떤 처벌에도 굴하지 않는다”는 뜻을 지닌 네덜란드 속담 ‘교수대 앞에서 똥 누기’를 그림으로 표현한 것이다. 브뤼헐의 또 다른 알레고리 그림 <네덜란드 속담>엔 아예 112개의 속담을 뜻하는 장면이 빼곡이 들어 있다. (참고 문헌: 알레고리적인 것에 저항하며- 피터르 브뤼헐의 <교수대 위의 까치>, 스테파니 포라스. 원제 Resisting the Allegorical: Pieter Bruegel’s Magpie on the Gallows, Stephanie Porras)
 곽윤섭 선임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사진이 있는 수필

마녀와 선녀와 그림자

  • 사진마을
  • | 2017.05.01

사진이 있는 수필1-마녀와 선녀 4월 첫주에 북유럽에 있는 3개국에 짧게 다녀왔다. 헬싱키에서 배를 타고 갈 수 있는 수오멘린나가 여러모로 좋았...

취재

사진의 90%는 아이디어, 작가는 뭣으로 기획하나

  • 사진마을
  • | 2017.04.26

[사진가들이 밝히는 노하우]  유명 사진교육가 필립 퍼키스  “거의 모든 것은 사전 계획  10%만이 물끄러미 바라본 결과물”     인터넷으...

전시회

간첩 침투 철조망에 오징어

  • 사진마을
  • | 2017.04.13

 엄상빈 개인전 '또 하나의 경계' 30년간 동해 철조망과 일상 촬영 엄상빈 사진전 ‘또 하나의 경계-분단시대의 동해안 1986-2016’이 14일부터...

전시회

영화는 없고 제목만 남아

  • 사진마을
  • | 2017.04.10

영화 촬영지가 무대화된 현상에 주목했다 어떤 장소가 영화화되면 정체성 바뀌더라 이경희의 사진에서 정체성이 또 바뀌었다  이경희의 개인전 ...

취재

기본기는 그래도 ‘기본’ 숨은 팁 보태면 ‘쏠쏠’ [1]

  • 사진마을
  • | 2017.04.05

[스마트폰으로 사진 잘 찍기]   망원은 취약, 광각과 접사 강점 사진 번짐 있을 땐 렌즈에 이물질     셀카 땐 볼륨버튼을 셔터버튼으로 ...

전시회

다른 작가 사진으로 전시를 열다 [1]

  • 사진마을
  • | 2017.03.27

사진가 이규철이 소장한 사진으로 사진전 20년동안 1년에 한 작품씩 20작가 사모아 현장에서 작가의 동일한 작품 구입 가능 사진가 이규철의 컬렉...

취재

비구니가 주례 선 사연 [1]

  • 사진마을
  • | 2017.03.23

미국 불교사찰<붓다나라>주지 선각스님, 스님 만들려고 눈독 들이던 당찬 아이로부터 느닷없이 결혼한다고 주례 부탁 받아 황당 출가도 수행이고 결혼...

취재

쿠델카 영화, 체코 와인과 함께

  • 사진마을
  • | 2017.03.22

요세프 쿠델카의 기록영화 ‘슈팅 홀리랜드’ 상영회가 4월 1일에 서울극장에서 열린다. 이번 상영회에선 필스터 우르켈 맥주와 체코의 와...

취재

누구나 찍을 권리, 안찍힐 권리 [4]

  • 사진마을
  • | 2017.03.15

사진에서 초상권이란 동의 없는 언론 보도에 언론중재위 결정·법원 판결 잣대 헌법에 초상권이란 표현 없지만 헌법 10조 ‘행복추구권’ 위반 ...

취재

전쟁 테마에 대하여

  • 사진마을
  • | 2017.03.07

찍는 이유만 생경, 건조하게 존재 전쟁을 둘러싼 구체적 접근 부재 스위스 사진가 마인라트 샤데 'War without War'와 비교분석  임안나 작가의...

전시회

반가운 사진전 소식 두 가지

  • 사진마을
  • | 2017.03.02

한영수선생, 뉴욕 국제사진센터로 진출 하트 사진가 유병완, 광주광역시 사진전 사진전 두 개를 소개한다. 둘 다 사진마을에 소개한 적이 있고 둘 ...

취재

사진에 이야기를 담는 방법

  • 사진마을
  • | 2017.02.28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끝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1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2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3 사진전공학생 개...

취재

세부묘사와 상징을 통한 재해석

  • 사진마을
  • | 2017.02.22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5 개별 사진 분석-1 바로가기 개별 사진 분석-2 바로가기 개별 사진 분석-3 바로가기 개별 사진 분석-4 바로가기 ...

사진책

27년 풍경 속 사람들, 사진 속에 숨은 뜻

  • 사진마을
  • | 2017.02.22

 알레고리로 본 안성용의 <포항 송도> 맞은편 포철 공장·굴뚝 배경으로 조용했던 마을의 변화 ‘왁자지껄’    누군 지폐 문양 팬티 입고 놀고...

취재

사라지는 것, 등장하는 것

  • 사진마을
  • | 2017.02.17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4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3 좁히고 분석하고 색칠하라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2 살아있는 유형학을 주문한...

취재

좁히고 규정하고 색칠하라

  • 사진마을
  • | 2017.02.16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3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2 <살아있는 유형학을 주문한다>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1 <사진 따로 글 ...

전시회

인간과 자연의 반짝 반짝 조우

  • 사진마을
  • | 2017.02.15

미국 스미스소니언사진전 해외 첫 나들이 경이로운 자연, 일상에서 발견한 순간들 벽, 바닥, 통로 공간에 사진 주렁주렁 배치 ‘스미스소니언사진전...

취재

카더라... 진짜...? 아님 말고

  • 사진마을
  • | 2017.02.13

사회관계망 통해 근거없는 '카더라'확산 "수근수근" 성폭력 가해자로 강제 '변신' 당사자 해명 요구에 "실명 올린 적 없으니" 지난해 10월 26일...

취재

살아있는 유형학을 주문한다 [2]

  • 사진마을
  • | 2017.02.10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2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1 바로가기 유형학 사진에 대한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히면서 분석을 이어나가겠다. 어...

취재

사진 따로, 글 따로는 곤란 [1]

  • 사진마을
  • | 2017.02.07

사진전공학생 개별 사진 분석-1 사진전공자들의 어깨가 무겁다. 스마트폰 카메라의 성능이 날로 좋아지고 있어서 사람들이 수시로 사진을 찍고 있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