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0995.jpg









올 가을은 단풍을 보지 못했다 .

만항재 깊은 숲속을 걸어도

형형색색, 꽃보다 이쁘던 단풍은 

색을 씻고 무채색 낙엽으로 낙하하고 있었다 

마치 상복을 입은 듯 

우울한 얼굴로 떠나는 가을..

온 나라가 초상집인 걸 자연이 먼저 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