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난 처칠 사진이 내 인생을 바꿨다”

곽윤섭 2009. 02. 23
조회수 17925 추천수 3

005 copy.jpg
                   윈스턴 처칠                   ⓒ유섭 카쉬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카쉬전 2]윈스턴 처칠(1941)

 

“윈스턴 처칠을 찍고 나서 나의 인생은 바뀌었다.”

 

유섭 카쉬가 이렇게 고백했을 정도로 처칠의 사진은 그에게 각별한 의미가 있는 사진이다. 카쉬가 처칠을 찍었던 과정은 전설처럼 전해지고 있다.

 

1941년 처칠은 캐나다 오타와를 방문해 의회 연설을 통해 (2차대전에서) 강력하게 적과 맞서 싸우겠다고 역설했다. 카쉬는 이때 캐나다 수상인 매킨지 킹의 초청으로 처칠을 찍기 위해 연설자 대기실에서 조명과 카메라를 세팅해둔 채 연설이 끝나길 기다리고 있었다. 이윽고 연설이 끝난 처칠과 그 일행이 방으로 들어섰는데 카쉬가 조명의 스위치를 켜자 처칠이 “이게 뭐냐?”며 버럭 소리를 질렀다. 그의 기세가 워낙 강해 아무도 선뜻 나서지 못했다. 결국 겁에 질린 카쉬가 처칠에게 다가가 사진 찍을 기회를 달라고 정중하게 청했다. 그러자 처칠은 “왜 나에게 말해준 사람이 없지?”라고 혼잣말을 하듯 중얼거렸다. 그리곤 새 시가를 하나 꺼내 불을 붙인 뒤 연기를 한 모금 내뿜고 나서 “한 장만 찍어보게”라며 사진촬영에 응했다.

 

하지만, 처칠은 시가를 계속 입에 물고 있었다. 카쉬가 재떨이를 내밀었지만 여전히 내려놓지 않았다. 카쉬는 카메라로 돌아가 모든 것을 점검하고 기다렸다. 한번 더 기다린 뒤 처칠에게 다가갔다. 사전에 미리 계획한 적은 없지만 아주 정중하게 말했다. “용서하십시오. 수상각하” 그리곤 시가를 그의 입에서 뺏어내듯 잡아채버렸다. 그리곤 카메라로 돌아갔다. 졸지에 시가를 빼앗긴 처칠은 마치 그를 잡아먹을 듯 화를 냈다. 카쉬는 바로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셔터를 눌렀다. 하지만 한 순간 적막이 흐른 뒤 처칠은 곧 웃으면서 그에게 다가와 악수를 건네며 한 장 더 찍을 것을 주문하고는 이렇게 말했다. “당신은 으르렁거리는 사자도 얌전한 상태로 사진을 찍게 할 수 있구먼.”

 

카쉬의 이 처칠 사진은 <라이프>지로 보내져 표지에 실렸다. 곧이어 수많은 신문과 잡지가 앞다퉈 카쉬의 ‘으르렁거리는 처칠’ 사진을 실으면서 이 사진은 2차대전에 임하는 처칠과 영국의 의지를 전 세계에 보여주는 상징적 아이콘이 되었다.

 

2차대전 당시 미국 최고의 종군기자이며 앵커였던 에드워드 뮤로는 이 사진에서 처칠의 강한 의지를 읽어내고 이런 코멘트를 남겼다. “그때까지 거의 아무도 나서지 않고 있던 마당에… 오 여기 이 인물이야말로 영어를 집합시켜(선동적인 연설로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었다는 비유) 전선으로 내보낸 장본인이다.”

 

가히 전쟁의 흐름을 돌려놓았다고 할 만한 사진이 된 것이다.

 

세월이 흐른 뒤, 1988년 카쉬는 ‘사진인생 50년’을 맞아 파리의 한 매체와 인터뷰를 하면서 그때를 회상했다. “사실 처칠 수상을 찍은 에피소드는 언론의 입맛에 의해 극화된 면이 많이 있다. 당시 나는 전혀 계획 없이 즉흥적으로 행동했다. 사전에 그런 계획을 미리 세운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시가를 입에서 뽑은 것은 존경심의 발로 때문이었다. 마치 옷에 묻은 실밥을 떼주는 행동과 같았다. 그런데 처칠이 반응했을 뿐이다. 처칠은 대영제국의 결의를 보여주는 것 같은 표정을 지었다. (사진을 위해) 모든 것이 딱 들어맞았다. 그리고 그 사진은 곧 세계에서 가장 많이 지면에 실린 사진 중의 하나가 되었다.”  
 




ㅇㅇ.jpg

                                           ⓒ 유섭 카쉬 

한 장 더 찍을 것을 허락하고 난 다음의 처칠. 이미 표정이 부드러워지고 난 다음이라

카리스마대신 온화한 느낌이 강하다. 처음부터 이 사진처럼 찍었다면 강한 인상을 심어주지 못했을 것이다.  


곽윤섭 기자 kwak1027@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취재

2천점 중에서 뽑은 기상사진 50점

  • 곽윤섭
  • | 2009.03.17

최우수상 - 렌즈운/김완기 [2009 기상사진전]27일까지 국립과천과학관 전시 꽃샘 추위에 이어 대형 황사주의보가 내려졌다. 목요일엔 전국적으로 비...

취재

돌아앉아 연주하는 첼리스트 망명객

  • 곽윤섭
  • | 2009.03.12

ⓒ유서프 카쉬 [알고 보면 더 재밌는 카쉬전4] 첼로 연주가 카잘스-1954 유서프 카쉬가 파블로 카잘스를 찍은 것은 1954년이었다. 이 무렵 유...

강의실

날고 있는 반딧불이를 찍을 수 있을까

  • 곽윤섭
  • | 2009.03.10

사진이 안되는 사진① 사진기자는 여러 가지 상황에서 사진을 찍습니다. 그게 어떤 일이든 일단 하라는 지시가 내려오면 무조건 찍어야 합니다. 그...

취재

새마을운동 시절로 타임머신

  • 곽윤섭
  • | 2009.03.06

사진명소답사기- 구로구 항동 일대 서울은 세계적으로도 큰 도시다. 인구가 1천만 명을 넘고 땅도 그만큼 넓다. 그 안에 있는 강남의 고층 아파...

취재

숱한 삶의 고통을 이겨낸 거인의 얼굴 [1]

  • 곽윤섭
  • | 2009.03.02

ⓒ유섭 카쉬 [알고보면 더 재밌는 카쉬전-3]어니스트 헤밍웨이-1957  카쉬는 헤밍웨이와의 만남을 앞두고 그가 쓴 소설에 등장하는 것 같은 다양...

취재

”화난 처칠 사진이 내 인생을 바꿨다”

  • 곽윤섭
  • | 2009.02.23

윈스턴 처칠 ⓒ유섭 카쉬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카쉬전 2]윈스턴 처칠(1941) “윈스턴 처칠을 찍고 나서 나의 인생은 바뀌었다.” 유섭 카쉬가...

취재

비버를 사랑한 가짜 인디언의 초상

  • 곽윤섭
  • | 2009.02.19

그레이 아울-1936 ⓒ 유섭 카쉬 20세기 최고 인물사진가 유섭 카쉬 사진전 비버를 사랑하게 된 가짜 인디언 그레이 아울을 아십니까? 캐나다로 ...

강의실

스포츠 명장면 포착? 아는 게 힘!

  • 곽윤섭
  • | 2009.02.13

1994년 미국 월드컵 당시 댈러스에서 열린 독일과의 경기에서 3―2로 따라붙는 중거리슛을 터뜨린 홍명보가 뛰어오르고 있다. 눈깜짝할 사이 바뀌는...

취재

“하루 200컷씩 6달 찍고나니 깨달음이 왔어요”

  • 곽윤섭
  • | 2009.02.11

2007 신문배달원 사진가 ‘찰카기’ 김하연씨 지난해 ‘옥상정원’으로 매그넘사진공모전 대상 받아 도대체 아마추어와 프로의 차이는 뭘까? 이곳 ...

취재

추사가 울고 갈라

  • 곽윤섭
  • | 2009.02.03

어린이들이 각자 쓴 '입춘대길'을 들고 어린이집 선생님과 함께 포즈를 취했습니다. 입춘대길 3일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영상 10도씨를 웃돌았습...

강의실

클라이맥스 장면은 어떻게 잡아낼까?

  • 곽윤섭
  • | 2009.01.29

  파라파라 열풍/2001 서울 해당 활동·동작에 대한 사전지식 필요 직접 카메라 들고 다양한 실전 연습을    활동의 정점에 대해 구체적인 사례...

취재

해방 전후 서울의 표정은...

  • 곽윤섭
  • | 2009.01.21

  ⓒ임인식/청암사진연구소 국방부 사진대장 임인식의 렌즈에 담긴 옛 서울 거리·사람들 [사진전 리뷰-서울, 타임캡슐을 열다] 서울고궁박물관에서...

취재

필름카메라를 고집하는 3가지 이유

  • 곽윤섭
  • | 2009.01.15

▲ 60여번의 가을을 보내면 디카에서는 맛볼 수 없는 색감 더하기 '기다림-설렘-서운함' --- 신림동 구둣가게 사장 오상훈 드림위즈의 블로그에서 ...

취재

군사문화에 대한 5가지 고발

  • 곽윤섭
  • | 2009.01.13

아트선재센터는 지하철 3호선 안국역 1번 출구에서 정독도서관 방향으로 걸어서 약 7분거리에 있다. 전시는 2월 15일까지 열린다. 좋은 기획자와 ...

취재

고혹적 실루엣의 을왕리 겨울 바다

  • 곽윤섭
  • | 2009.01.08

사진명소답사기 ⑧ 을왕리 겨울 바다 을왕리 영화나 텔레비전 드라마를 보면 주로 청춘 남녀들이 불현듯 바다가 보고 싶다면서 무작정 떠나는 ...

강의실

 골치아픈 ‘노출과 심도’ 친해지기

  • 곽윤섭
  • | 2009.01.06

사진 3 1/400초 f 20 ISO 400 노출의 기준을 전구에 두었더니 이렇게 어둡게 찍힙니다.    조리개 따라 변하는 사진…자기 기준을 세우자 원...

취재

가슴으로 담은 촛불집회와 농촌 현장

  • 곽윤섭
  • | 2008.12.31

비오는 날 촛불시민. 6월 18일, 이재각   대학생다큐연합 전시회 ‘들, 불’ ‘대학생 다큐멘터리사진연합(이하 다큐연합)’이란 곳이 있다. 이들이...

강의실

특징이 아니라 하이라이트를 잡아라

  • 곽윤섭
  • | 2008.12.30

수건돌리기를 하는 아이들. 얼굴 표정도 중요하겠지만 그보다는 동작의 크기와 움직임이 더 중요하다. 활동의 정점은 인물사진과 어떻게 다른가 인...

취재

사진으로 확인하는 분단의 간극

  • 곽윤섭
  • | 2008.12.29

1986 원산 (부분) ⓒ 구와바라 시세이 60년대의 남한과 90년대의 북한- 구와바라 시세이 사진전 구와바라 시세이의 사진전이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강의실

천편일률적인 단체사진 탈출법

  • 곽윤섭
  • | 2008.12.18

사람들은 일생을 살아가는 동안 여러 가지 이유로 모여서 사진을 찍습니다. 사진집을 구입해서 보는 사람이 많지 않은 우리나라에도 집마다 최소 ...